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리즈터치박물관 폐쇄 위기, 불황으로 기부금 '뚝'…필라 유일 어린이 박물관

필라델피아시 유일의 어린이들을 위한 플리즈 터치 박물관이 심각한 재정악화로 폐쇄 위기를 맞고 있다.

2년 전 페어마운트파크 메모리얼홀로 이전한 이 박물관은 지난해 880만 달러 기금을 모금할 계획이었으나 기부금이 거의 걷지 못했다.

또 박물관 방문객 수도 2008년 68만7000여명에서 지난해에는 56만2000여명으로 크게 줄었다. 이와 함께 2008년 1만7000명이던 회원수도 2010년에는 1만명으로 무려 7000명이나 감소했다.

로라 포스터 박물관장은 “현재 운영비로만 2150만 달러가 부족하고, 그 동안 쌓인 누적부채만 총 6000만 달러에 달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플리즈터치박물관 콘체타 벤시벤가 부사장은 “현재 박물관은 입장료, 장소 렌트, 선물가게 판매 수익 등으로 꾸려가고 있다"며 "기부금이 없으면 박물관이 생존하기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벤시벤가 부사장은 “필라 유일의 어린이 박물관인 플리즈터치박물관을 지키기 위해 필라 시민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플리즈터치박물관은 지난 1976년 '아카데미 오브 내추럴 사이언스'로 개장했다.

박춘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