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 칼럼] 화병, 한국인에게만 나타나는 '문화 관련 증후군'

봉승전/경희한방병원장

한국인에게 국제적으로 유명한 병이 하나 있다. 김치와 태권도에 이어서 한국을 떠올리게 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화병'이다.

화병이라는 병명을 가지고 있는 나라는 한국뿐이다. 영어로도 화병(Hwa-Byeong)이라고 한다. 미국 정신과 협회에서는 1995년 화병을 문화관련 증후군의 하나로 등록했다.

주변에 보면 울화가 치밀어서 못살겠다거나 툭하면 한숨 쉬는 분들 많이 있다. 이런 응어리를 참고 누르다보면 스트레스가 더 이상 갈 데가 없어서 신체증상으로 나타난다. 그것이 화병이다.

증상은 가슴이 답답하고 가슴과 얼굴에 열이 치밀어 오르는 열감이 들고 두통이나 어지럼증 가슴이 쿵쿵 뛰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하다거나 불안하고 신경질이나 짜증이 늘고 잠을 잘 못 자는 등의 증상이 자주 나타나고 잘 놀라거나 한 번씩 화가 폭발하기도 한다. 억울한 감정이 누적되는 상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되거나 속에서 치밀어 오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고 가슴 정중앙 부위를 누르면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소화도 잘 안 되고 입맛도 없고 전신이 저리거나 통증이 나타나고 두통이나 어지럼증이 오기도 한다.

그런데 이 화병도 사상 체질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날 수가 있다. 화병에 걸리기 쉬운 체질이 따로 있지는 않다. 다만 체질에 따라서 증상이 달라질 수 있다. 체질이 다르면 행동도 달라진다. 똑같이 화병을 앓고 있는 주부들이라도 행동이 다른 경우를 볼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것이 체질의 차이 때문에 나타난다고 본다.

소양인은 스트레스에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쉽게 화를 내지만 시간이 지나면 바로 풀리는 것이 특징이다. 평소에도 성격이 활발해서 화가 나는 일이 있어도 친구나 옆집 아주머니에게 넋두리하다 보면 금새 잊어버리기 일쑤다. 그런데 그럴 환경이 못 되고 집에 갇혀 있게 되면 병이 심해지게 된다.

반면에 태음인은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이 느린 편이다. 반면 마음 속에 있는 감정은 이미 매우 굳어 있어 쉽게 풀지 못하고 과거의 일을 하나하나 비교적 잘 기억을 하여 두고두고 말을 하게 된다. 스트레스를 쌓아놓다 보니 몸에 열이 많이 나고 흔히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고혈압 등의 증상을 동시에 가지고 오는 경우가 많다.

소음인은 스트레스에 매우 민감하다. 이런 환자들은 언제 왜 무엇 때문에 화가 났는지 정확히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스트레스의 근본 원인이 해결되기 전까지는 증상이 가벼워지기가 어렵다. 그래서 웬만한 것은 포기하고 마음을 다른 곳으로 돌려보라고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

태양인은 분노와 깊은 슬픔에서 벗어나야 한다. 다만 화병이 생길 정도로 참지 않는다. 오히려 남들에게 화병이 생기게 하는 체질이다. 화병은 마음의 병이기 때문에 우선 마음을 이해하고 화가 달아날 수 있는 길을 마련해줄 수 있는 것이 필요하다. 화를 낼 수밖에 없었던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시어머니에게 혼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수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런 후에 치료를 해도 해야 한다. 한약과 침 치료를 하는데 에너지를 높여주는 약보다는 안정시키고 화를 끄는 약을 처방한다. 주로 석고 황금 황연 치자 시호 등이 쓰이는데 석고는 몸 전체의 열을 내려주고 황금은 폐의 열을 황연과 치자는 심장의 열을 시호는 간의 열을 내려 분노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그 외에 침 치료는 환자의 체질에 따라서 간이나 심장 비위의 열을 내리고 막힌 기운을 뚫어주는 방향으로 자침을 한다.

▶문의 (714)537-080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