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쑥쑥 크는 LA '몽골인 교회'…6개로 늘어, 교인 300여명

한인 교계서 적극 지원

LA인근 몽골인교회가 한인 교계의 지원아래 몽골리안커뮤니티의 구심점으로 성장하고 있다.

2003년 남가주 최초의 몽골인교회 '몽골리안크리스천처치(담임목사 처크트 에르덴 허르로.LAMCC)가 태동된 이후 지난 8년간 LA인근 몽골인교회는 6개로 늘었다. LAMCC 첫 예배시 9명에 불과했던 출석 교인수도 6개 교회 300여명에 이르고 있다.

LA인근 몽골인수가 2000여명에 불과하고 국민의 절반 이상이 불교신자인 전통적인 종교색을 감안하면 이같은 성장은 주목할 만 하다.

몽골인교회의 최대 후원자는 한인들이다. 가장 교인수가 많은 LAMCC는 한인 선교사가 세웠고 현재 사우스LA 한인 교회인 마가교회에서 무상으로 제공한 예배당을 이용하고 있다. 한인타운내 6가와 옥스포드에 있는 몽골인교회인 '새로워지는 교회(담임목사 윤재의)'에서는 타운내 몽골인 노숙자들과 장년층을 상대로 무료로 한글과 그림 피아노도 가르쳐준다.

몽골인교회는 예배 장소로서 뿐만 아니라 커뮤니티 사랑방 역할을 겸한 전형적인 이민교회만의 특성도 찾아가고 있다.

LAMCC 처크트 목사는 "구직 교육에 관한 정보도 나누고 건전한 이성 교제도 이뤄진다"면서 "우리교회에서 만난 커플이 다음달에 결혼한다"고 말했다.

100여년간 미주 한인교회가 걸어온 길을 몽골인교회가 뒤따르고 있는 것이다.

몽골인교회에서는 한인커뮤니티의 현재 모습도 투영된다. 몽골인들은 한인들에 대해 “어른을 공경하는 문화”나 “특유한 결속력”을 가진 “고마운 존재”라고 표현했다.

반면 일부 한인 업주들이 몽골인을 돈벌이 수단으로만 생각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불안정한 체류신분을 빌미로 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한 몽골인은 “지압을 가르쳐주겠다고 해서 마사지 업소에 취직했는데 근무 첫날 업주가 ‘호텔로 가서 손님과 자고 오라’고 시켰다”며 불법성매매 한인업소를 고발하기도 했다.

새로워지는 교회의 크리스티나 이 선교사는 “100년전 한인들의 애환이 담긴 사탕수수밭이 현재의 몽골인들에게는 LA한인타운”이라고 말했다.

몽골인교회는 성장세에 있지만 완전한 자립까지는 아직 갈길이 멀다. 재정적으로 어려워서다.

처크트 목사는 “교회를 한인타운으로 옮기고 싶지만 무상으로 예배장소를 제공하겠다는 한인교회가 없다”면서 한인교계의 지원을 부탁했다.

▷문의:(626)500-9472 처크트 목사/(213)820-4834 크리스티나 이 선교사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