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영아의 웰빙 가드닝] 프런트 포치, 우아한 장식 가득한 '우리 집앞' 놀러오세요

집안의 중심은 부엌이지만 내 집 앞을 오가는 이웃이나 방문 오는 손님을 환영하고 집에 대한 첫인상을 보여주는 곳은 프런트 포치(front porch)다. 프런트 포치는 집 내부와 그 집에 사는 사람들에 대한 인상을 말해 주는 매우 중요한 곳이기 때문에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어느 주말 하루 날을 잡아 프런트 포치를 새로운 분위기로 바꾸어 보자. 깨끗하고 신선하며 잘 정돈된 포치는 집 전체에 대한 인상을 좋게 만든다. 프런트 포치가 집으로 들어오기 위해 거쳐야 하는 중간지점으로만 사용하는 작은 공간일 수도 있고 주거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넓은 곳일 수도 있다.

◇작은 공간

작은 포치는 새 페인트를 칠하고 주소의 숫자를 새것으로 바꾸고 문 두드리는 고리쇠를 바꾸는 것만으로도 큰 변화를 볼 수 있다. 앞문을 윤기나는 색으로 칠하되 색깔은 튀는 것으로 한다. 집의 페인트가 흰색이라면 도어는 빨간색으로 회색의 아름다운 색이라면 짙은 자색으로 한다. 집의 앞면과 대조를 이루는 윤기나는 색은 우아한 느낌을 강하게 준다.

▶ 하드웨어를 바꾼다. 매끄럽고 선명해 보이는 집주소 숫자는 집에 대한 인상을 바꾸어 준다. 새로 페인트를 칠한 문에 아름답고 조각작품 같은 고리쇠로 바꾸면 우아해 보인다.

▶ 포치의 한쪽 벽이나 양쪽 벽에 옥외용 미술품을 건다. 옥외용 그림은 특수 코팅되어 햇빛이나 비에 손상을 입지 않는다.

◇큰 공간

큰 포치라면 집안에 있는 방 하나를 꾸밀수 있다. 새로 페인트를 한 후에 가구와 장식품을 놓는다. 두 사람이 앉을 수 있는 소파와 혼자 앉는 의자 커피 테이블을 놓는다. 포치를 지나치게 꾸미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고 편안하고 안락한 느낌을 주도록 해야 한다.

▶ 큰 옥외용 그림을 걸어 또 하나의 거실처럼 만든다.

▶ 옥외용 러그를 깔아 편안하게 보이도록 한다.

▶ 소파에 옥외용 베개를 놓아 아늑한 분위기를 만든다.

▶ 올라오는 디딤대나 층계 양쪽에 예쁜 식물을 심은 똑같은 모양의 화분을 놓는다.

▶ 햇빛을 가릴 수 있는 옥외용 헝겊으로 만든 커튼을 달거나 리본으로 묶어 방안 분위기를 낸다.

▶ 봄과 여름에는 예쁜 화분을 놓고 가을에는 펌킨을 놓거나 빨간 열매 마른 가지로 만든 장식품 겨울에는 상록의 잎으로 만든 둥근 장식을 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