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드스터쇼, 하늘 벗삼고 바람 가르던 '로드스터' 700여대가 한자리에

Grand National Roadster Show (Pomona)

로드스터(Roadster) 자동차에게 이만한 명칭이 따로 있을까. 길에서 태어나고 길에서 죽는 그야말로 평생을 길에서 '굴러 먹는' 자동차를 칭하는 말로는 로드스터가 제격이다.

그러나 로드스터는 막 굴러먹는 차가 아니다. 주로 지붕없는 2~3인용의 출력 좋은 자동차를 뜻하는 로드스터는 2차 세계 대전을 전후로 태어나 한 시대를 풍미했다.

그렇다고 그 족보가 끊어진 건 아니다. 이후 대를 이어서 쿠페 스타일로 때로는 컨버터블 스타일로 태어나 그 가풍을 이어가고 있다.

다음 주 금요일(28일)부터 일요일까지 포모나 페어플렉스에서 전국 최대의 로드스터 쇼가 열린다. 자동차 매니아 뿐만 아니라 가족을 동반한 가족 나들이로도 좋겠다.

역사도 올해로 62년 째이니 규모나 행사진행 참가 차량 어느 면에서나 세계 최고의 쇼라고 할 수 있다. 참가 차량만 700여 대가 넘는다. 비록 나이는 먹었지만 관리 상태로는 지금 막 신차로 출시된 것과 다를 바 없을 정도로 완벽하다. 당장 도로를 질주할 수 있을 정도다.

이들이 활약했을 시대에 맞춰 흥겨운 로큰롤 음악이 장내를 메운다.

관람시간은 금요일은 정오부터 밤 9시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마지막 날인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입장료는 13살 이상 어른은 20달러 6살~12살은 10달러다. 집 근처의 자동차 부품점인 크레이건 오라일리(Kragen O'Reilly)에서는 2달러씩 할인된 가격에 판다.

▶주소:1101 W. McKinley Ave. Pomona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