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 미술관 , 금요일 오후에 가면 '공짜'

2011 뉴욕, 문화를 즐기자 <2> 뮤지엄과 뮤지컬
무료 입장하는 뮤지엄

무료로 입장하는 미술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뉴욕의 뮤지엄들은 미술 애호가들에게 활짝 열려있다. 이집트와 그리스 유물 콜렉션이 웅장한 메트로폴리탄뮤지엄에서 세계 컨템포러리 미술의 메카 뉴욕현대미술관(MoMA)까지 뮤지엄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시간대가 마련돼 있다. 뮤지엄과 식물원, 동물원 등의 무료 입장 시간을 안내한다. 주요 뮤지엄 무료 시간대는 별표 참조.

▶매일 무료=패션 스쿨 FIT뮤지엄, 스미소니언 계열의 아메리칸인디언뮤지엄, 포브스갤러리, 소니 원더랩은 항상 공짜다.

▶권장 기부=비영리기구인 박물관들은 ‘무료’ 대신 관람객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하도록 권장(suggested donation/admissions)한다. 무궁무진한 볼거리를 소장하고 있는 메트로폴리탄뮤지엄, 공룡관이 볼만한 미자연사박물관, 이집트 유물 소장품을 자랑하는 브루클린뮤지엄 등이 기부금제를 실시하고 있다.

▶화요일 무료=봄에 화려한 벚꽃 축제를 벌이는 브루클린식물원, 공짜 페리 타고 가는 스태튼아일랜드 뮤지엄은 화요일에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수요일 무료=북극 곰이 사는 브롱스동물원, 봄에 오키드 축제를 여는 브롱스의 뉴욕식물원은 수요일에 입장이 무료.

▶목요일 무료=맨해튼 소호의 어린이박물관은 목요일 오후 4~6시, 컬럼버스서클의 아트앤디자인뮤지엄은 목요일 오후 6~9시가 공짜 입장 시간대다.

▶금요일 무료=MoMA 인근 미민속예술박물관(American Folk Art Museum)은 금요일 오후 5시30분~7시30분, 아시아소사이어티 뮤지엄은 금요일 오후 6~9시, 브롱스미술관은 하루 종일, 국제사진센터(International Center for Photography)는 오후 5~8시 ‘맘대로 내세요(Pay what you wish)제’다. 또 한인타운 인근 모건라이브러리는 오후 7~9시, MoMA는 오후 4~8시, 퀸즈 아스토리아의 영화박물관(Museum of the Moving Image)도 오후 4~8시, 뉴욕역사협회(New York Historical Society)는 오후 6~8시, 휘트니뮤지엄은 오후 6~9시에 ‘맘대로 내세요’로 운영한다.

▶토요일 무료=브루클린식물원은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만 무료다. 브루클린뮤지엄은 매월 첫째주 토요일 오후 5~11시가 무료이며, 구겐하임뮤지엄은 토요일 오후 5시15~7시45분 사이에 ‘맘대로 내세요’이나, 7시15분까지 형편대로 낸 후 티켓을 받아야 한다.

샤갈과 수틴의 그림이 있는 주이시뮤지엄은 토요일 하루 종일(오전 11시~오후 5시45분), 뉴욕식물원은 오전 10시~정오에 입장이 공짜다.

▶일요일 무료=베르미어와 티치아노의 명화를 볼 수 있는 프릭콜렉션은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무료다.

뮤지컬도 할인해 보세요

‘뮤지컬의 1번지’ 브로드웨이로 가는 길이 험난하지만은 않다. 브로드웨이 히트 뮤지컬을 보려면 한 사람당 평균 100달러는 잡아야 한다. 하지만 정가를 주지않고도 50%까지 싸게 뮤지컬이나 연극을 관람할 수 있다.

▶TKTS=당일 공연을 보려면 브로드웨이와 오프브로드웨이 그날 공연 티켓을 할인해주는 티켓 부스 TKTS로 간다. 뮤지컬, 연극, 발레 등 20~50%를 할인해준다. 사우스스트릿, 브루클린 점으로 가면 티켓 구입 확률이 더 높아진다. 현금만 받으며 수수료가 4달러씩 붙는다.

타임스스퀘어(46스트릿@브로드웨이), 사우스스트릿 시포트(199 워터스트릿), 브루클린 보로홀(1 메트로테크센터@제이스트릿&머틀애브뉴)에서 구입할 수 있다. www.tdf.org.

▶할인 웹사이트=뉴욕에서 멀리 떨어져있거나, 추운 겨울 TKTS의 긴 줄에서 고생하고 싶지 않다면 컴퓨터 앞에서 해결하는 것도 방법이다. 다음의 웹사이트는 할인 티켓을 제공한다. www.broadwaybox.com/ www.nytix.com/ www.TheaterMania.com/ www.talkingbroadway.com/ www.playbill.com.

웹사이트 텔레차지(telecharge.com)나 티켓마스터(ticketmaster.com)는 정상 가격에 1매당 최고 8달러까지 수수료를 부과하니 염두에 둘 것.

▶러시 티켓=오페라와 콘서트처럼 뮤지컬에도 당일 러시 티켓을 파는 극장이 있다. 극장마다 티켓 배부 제도가 다르므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오후부터 임시표(로터리)를 나누어준 후 6시경에 추첨, 25∼35달러에 러시 티켓을 판매한다.

또 공연 당일 아침 매표소에서 20∼40달러선에 판매하는 극장도 있다. 주로 오케스트라의 첫번째나 두번째 열이 많으며 현금만 받는다.

▶스탠딩 룸=강인한 체력을 요하는 티켓. 스탠딩 룸 온리(SRO, Standing Room Only)는 전석이 매진됐을 때 오케스트라나 메자니니의 마지막 열 뒤에 서서 관람하는 티켓($20∼$25)이다. 각 공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숙희 기자 suki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