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웃 봉사 동참하고 능력 있는 2세들 영입 힘쓸것"

"임기동안 한인들의 건강한 생활에 도움 줄 수 있도록 의사들이 모두 아이디어를 많이 내 보겠습니다."

남가주 한인의사협회의 신임 회장인 김한주 박사(방사선암 전문의.사진)는 '사진 찍을 때 개인적으로 잘 웃지 않는다'며 첫 인터뷰에 응했다. 그러나 회원 의사들과 한인 커뮤니티에 대한 이슈에 대해서는 품은 열정을 그대로 표현했다.

"LA로 오기 전에 시카고에도 있었어요. 그 곳에도 한인의사협회가 있고 회원이 200명 정도 됩니다. 인상 깊었던 것은 대부분의 회원 의사들이 지역의 봉사단체에 일반 봉사자로 참여해서 아주 열심히 자원봉사를 하는 모습이었어요. 홈리스를 위해 샌드위치도 만들어 나눠 주는 등 의사라고 진료 봉사만 하지 않아요."

남가주 의사협회 회원들도 협회 차원의 정기적인 의료 봉사에 국한하지 말고 주변의 일반 봉사단체에 동참하여 이웃 사랑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졌으면 하는 바람을 제일 먼저 피력했다.

"현재 남가주지역의 한인의사를 1000명 정도로 보고 이 중에 300명 정도가 협회에 등록한 상태입니다. 물론 모두 다 액티브하게 동참하지는 않지만 남가주의 한인 의사들의 유일한 단체로서 미국 의료 정보와 한인사회와의 교량 역할의 일원화된 창구임에는 분명하지요."

앞으로도 계속 이 맥을 잇게 하는 것이 회장으로서 가장 중요한 몫이기도 하다. 전임 회장들마다 능력있는 1.5세와 2세 의사들의 영입에 주력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

결과 현재 회원의 과반수가 미국에서 의대를 졸업한 1.5세와 2세들이고 임원(20명 정도)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지금 저처럼 1세 회원의 평균연령이 60~70세 입니다. 1.5세들도 이젠 40대로 중년층이 됐어요. 지금 이들이 중심으로 협회가 더욱 활성화되고 있어요. 능력있는 2세들을 더 많이 영입할 계획입니다."

미국 의료계에서 2세로서 활동할 때 자신의 정체성을 갖고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의사로서 환자를 대할 때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라 지적했다.

김 박사는 경북 의대를 80년에 졸업하고 다음해 시카고 로욜라대학에서 레지던트를 한 후 미조리주 세인트 루이스 의대에서 13년동안 교수로 있다가 2001년 부터 현재의 리버사이드 지역에서 방사선암 전문의로 환자 진료를 하고 있다.

김인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