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들 역시 '서부여행' 가장 선호

삼호관광 작년 고객 85% 차지
모국방문 감소, 크루즈는 증가

한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단체관광은 역시 서부지역 여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호관광이 자체 집계해 공개한 2010년 모객 현황에 따르면 2~5일 일정으로 라스베이거스와 그랜드캐년 샌프란시스코 등을 둘러보는 여행상품 고객이 전체의 85% 가량을 차지했다.

이어 모국방문 뉴욕.동부관광하와이일본.중국 등 아시아여행상품유럽의료관광크루즈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삼호측은 지난해 자사를 이용한 고객이 총 6만9155명으로 2009년 5만4131명에 비해 1만5000명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서부지역 관광이 크게 증가한 것은 라스베이거스 숙박 호텔을 럭소 호텔과 뉴욕뉴욕 호텔 등으로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연휴마다 맛 기행 사진작가 동행 서부 유명대학 탐방 등 기존 서부투어 상품에 이색적인 요소를 가미시켜 성원이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모국 방문은 지난해 항공수요 급증으로 한국행 항공료가 크게 뛰면서 이 여파로 2009년에 비해 여행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크루즈 유럽 아시아 지역 등 상대적으로 고가의 해외 여행 상품들은 경기침체기 속에서도 증가세를 보여 여행 패턴이 양극화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데이빗 강 부장은 "지난해 전반적인 경기침체의 여파가 지속되면서 단기 일정의 저렴한 서부지역을 찾는 한인들이 크게 늘었다"며 "이에 발맞춰 호텔과 식사 등 여행의 기본요소와 라스베거스 유명 쇼를 비롯한 추가 관광 상품의 수준 역시 크게 끌어 올려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