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발관리] 로션은 젖은 상태서 발라야 잘 스며들어

발 전문의들은 일년 중에서 우리의 발이 가장 혹사 당하는 시기가 바로 겨울철이라 말한다. 두터운 양말과 부츠 속에 감싸인 상태에서 온도 차에 적응하느라 힘들기 때문이다. 그 결과 심한 건조증 피부 갈라지기 가려움증과 피부 벗겨지기 등 증세가 나타나는데 이 때 요령은 청결과 수분을 유지시키는 것이다.

-거품 안나는 클렌저로 청결 유지한다

일반 비누보다는 건조증을 막아주는 클렌저를 사용한다. "여름에 사용하던 비누로 발을 씻으면 자칫 발 뒤꿈치가 건조해서 갈라진다"고 조언한다. 거품이 없고 수분함량이 많은 '논-포밍 하이드레이팅 클렌저'가 좋다. 밀크 폼 클렌저도 권할 만하다.

-발 로션(foot moisturizer)은 젖은 상태에서 발라준다

몸이 완전히 마르기 전에 로션을 발라야 효과적으로 피부에 흡수된다. 피부에 수분이 있는 상태에 영양분 있는 로션 등을 발라 줄 때 가장 잘 스며들기 때문이다. 발 로션의 성분은 바셀린 글리세린 시어 버터(shea butter) 비타민E가 있는 것이 좋다. 피부 건조를 막아주는 약할을 한다.

-각질을 제거해준다

각질 제거가 중요한 이유는 그대로 두면 터서 피부 아래층까지 상하게 하기 때문에 아프다. 각질 제거용의 속돌 혹은금속줄로 일주일에 한 차례씩 발 뒤꿈치 부분을 정기적으로 문질러 준다. 오래된 각질은 이 정도로 잘 벗겨지지 않을 수 있다. 발 전문의에게 문의해서 각질 제거용 약품을 추천받을 것을 권한다. 집에서 하는 방법으로는 대야에 따뜻한 물을 받아 여기에 레몬 쥬스(병에 든 액체 레몬쥬스) 반 컵을 푼 다음 10분 정도 발을 담그면 효과가 있다.

-털양말은 되도록 신지 않는다

겨울산을 오르거나 하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울(wool)로 된 양말은 피한다. 걸을 때마다 털이 피부와 마찰하여 수분과 지방분을 빼앗아 피부 가려움증을 유발시키기 때문이다.

-기름을 바른다

굳은살이 심해서 피부 갈라짐이 심한 사람은 잘 때 그 부위에 바셀린이나 포도씨 기름을 고르게 바른 다음 플라스틱 랩으로 발을 감싼다. 아침에 일어나면 훨씬 상태가 부드러워짐을 느낄 수 있다.

-발에 맞는 신발을 신는다

많은 경우 발 사이즈보다 큰 신발을 신음으로써 발 건강을 해치고 있다. 자신에게 맞는지 아는 방법으로 엄지 손가락을 발뒤꿈치쪽에 집어 넣었을 때 간신히 들어갈 정도면 된다. 그보다 공간이 많으면 걸을 때마다 자신은 못느끼지만 신발이 발의 피부와 닿을 때마다 마찰로 자극을 주어 마르고 거칠게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