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교회 신축 막바지…실로암 한인 교회

1월중 입당예배

실로암 한인교회(담임 신윤일 목사)의 새 성전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 들었다.
실로암 한인교회는 지난 2006년부터 새 예배당 건축을 추진, 현재 내부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3만 3000sqft 규모의 성전은 600석 규모의 예배당과 체육관, 친교실, 카페 등으로 이뤄진다. 이번 공사에는 총 350만 달러가 소요됐다.

새 예배당은 내년 1월 8일 애틀랜타 한인 교회협의회 주최로 열리는 신년 조찬 기도회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실로암 한인교회는 이어 다음달 중 입당예배를 개최할 계획이다.

신윤일 목사는 “출석 교인이 500명을 넘어서면서 기존 공간이 협소해 성전 건립을 추진했다. 경기 침체의 여파로 자금 조달을 비롯한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헌신한 성도들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