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1일 만에 대서양 단독 횡단 15세 '요트녀'

최연소 기록 세운 로라 데커
내년 여름 세계일주 도전나서

최연소 단독 요트 세계일주 항해 기록을 목표로 출항했던 네덜란드 소녀가 지난 19일 최연소 대서양 단독 횡단 기록을 갈아 치웠다.

올해 15살의 로라 데커 양은 지난 8일 아프리카 대륙 서부 해상에 있는 케이프 베르데 제도를 출발한 지 11일 만에 단독으로 자신의 요트 '구피'를 몰아 대서양을 횡단, 카리브 해의 세인트 마르텐에 도착한 것이다. 로라가 길이 38피트의 요트로 11일간 항해한 거리는 2200해리(4074km)다.

오는 2012년 여름 세계 일주 항해를 마쳐 최연소 단독 세계 일주 요트 항해 기록을 세우겠다는 야심을 가진 데커 양은 올해 8월 네덜란드 남부 덴 오세 항을 떠나 세계 일주 출항에 '돛'을 올렸으며 대서양 허리케인 시즌이 끝나기를 기다리며 그동안 카나리 제도에서 두 달 동안 체력을 비축해 왔다.

그녀는 세인트 마르텐 섬에서 몇 주 머문 뒤 파나마 운하를 통과해 태평양 횡단에 나서게 된다.

데커 양은 애초 작년 여름 기록 도전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아동 보호청이 이에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하고 법원이 이에 보호관찰 결정을 내림으로써 무산된 바 있다.

당시 법원은 데커 양이 단독 항해기간에 직면할 여러 도전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청소년심리학자들의 평가를 인용해 보호관찰 결정을 내렸으나 올해 7월 법원이 보호관찰 처분을 해제하는 판결을 내려 항해를 시작하게 됐다.

한편, 기네스 세계 기록 협회는 위험한 '최연소 기록'을 부추기지 않기 위해 그녀가 항해를 끝내고 어떤 기록을 제출하더라도 비공식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해 7월 남가주의 17세 잭 선더랜드가 1년 전 출발했던 마리나 델 레이로 돌아와 최연소 단독 요트 세계일주 기록을 세운 뒤, 올해 6월에는 그의 16세 여동생인 애비 선더랜드가 기록 갱신에 나섰다가 출발 6개월 만에 인도양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백종춘 기자 jcwhite100@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