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변화] 나눔의 중독

권태산 목사/라크라센타 하나님의 꿈의 교회

일본 메이지가쿠인대 '쓰지 신이치' 교수는 '행복의 경제학'이라는 책에서정말 행복해 지려면 '돈 = 행복'에서 '='를 빼라고 주장한다. 돈 대신 무슨 단어를 대체해야 할까?

남가주 대학의 리처드 이스털린 교수는 2차 세계대전 후 급속한 경제 발전을 이룬 일본인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를 분석하면서 '이스털린 패러독스'라 불리는 경제 이론을 내놨다. 생활수준이 행복의 기본적 조건이 되지만 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행복이 더 늘어나는 것은 아님을 밝혀낸 것이다.

남미 어느 한적한 바닷가에 도시에서 온 부자가 해변을 거닐고 있었다. 마침 야자수 그늘 밑에서 빈둥빈둥 놀고 있는 어부를 발견했다. 이를 한심하게 본 부자가 물었다.

"여보시오 이 금쪽같은 시간에 왜 고기를 안 잡소?"

"오늘 몫은 다 잡아 놨습니다."

"오늘처럼 시간 날 때 더 잡아 놓으면 좋지 않겠소?"

"그래서 뭘 하게요?"

"돈을 더 벌어 큰 배도 사고 그래서 더 깊은 데로 가서 더 많이 잡고 그러다 보면 큰 부자 가 되지 않겠소?"

"그렇게 부자가 되면 뭘 합니까?"

"아 그렇게 되면 나처럼 편안하고 한가롭게 삶을 즐길 수 있잖소." 부자의 말에 어부가 답했다.

"내가 지금 그러고 있잖소?"

미국 국립보건원의 신경과학자들이 기부를 작정한 사람들의 뇌를 MRI로 찍어보니 유독 복측피개영역(VTA) 즉 연인들이 사랑을 나눌 때 활성화되는 쾌락의 중추가 활성화되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한다.

나눔은 곧 연애하는 만큼의 쾌락과 행복을 준다는 결론이다. 받을 때의 기쁨도 좋지만 나누어 줄 때의 그 짜릿한 기쁨은 해본 사람만이 안다. 나눔의 중독이라고 할까?

나눔은 언제나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여유가 생기면 나누지요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작은 것을 나누지 못하는 사람은 절대로 큰 것을 나눌 수가 없다.

아기 예수가 말구유에 탄생하신 성탄절이 다가오고 있다. 예수님이 십자가의 사건을 통해 자신의 살과 피를 나누고 삶을 나누어주었기에 인류가 살았다. 예수님의 제자로 자처하는 우리도 열심히 예수님 흉내를 내야 하지 않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