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10대 교회, 연간 식비 100만달러 ‘훌쩍’

본보 ‘주일 식사 배식 현황’ 조사
연 인원 1만8980명 투입돼
20파운드 쌀 1만여 개 소비

남가주 10대 한인 대형교회의 식사 예산이 연 100만 달러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나성영락교회 등 10대 대형 교회를 대상으로 ‘주일 식사 배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 교회의 연 식비 총액은 106만3750달러였으며 연 117만7800그릇의 음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 그릇당 0.90달러 꼴이다.

식사 준비에는 매주 365명, 연인원 1만8980명의 자원봉사자가 투입됐다. 이들의 임금을 최저임금 8달러 기준으로 환산하면 1주 3만2760달러, 연 170만3520달러에 해당된다. 식사 예산에 숨어있는 인건비를 합하면 대형교회 식사 가치는 연 270만달러를 넘어선다. <관계기사 religion& 섹션>

교회 식사에 대해 처음으로 이루어진 이번 조사는 식비 예산을 비롯해 음식량, 쌀 소비량, 대표음식, 주방인력까지 포괄적으로 포함됐다. 이번 조사는 그간 어림잡아 ‘많을 것’이라고 알려졌던 교회 식비의 구체적인 금액이 산출된 데 의미가 있다. <도표 참조>

이들 교회의 쌀 소비량은 20파운드 포대 기준으로 연간 1만1050개(총 22만1000파운드)로 조사돼 한인 교회들의 높은 쌀 구매력을 확인시켜 주었다. 미국쌀연합(USA Rice Federation)에 따르면 미국인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24파운드. 이를 기준으로 하면 한인 10대 교회 1년 쌀 소비량은 ‘빅 베어’시 주민(6142명)을 약 2년간 먹일 수 있는 양이다.

쌀 소비량이 가장 많은 LA 인근 음식점 중 하나인 북창동 순두부 본점이 1주에 2250파운드의 쌀을 사용하는 것과 비교하면 10대 교회의 연 쌀 소비량은 이 음식점의 1년 10개월치 소비량과 맞먹는다.

식비를 가장 많이 쓰는 교회는 나성영락교회로 연간 40만 달러를 지출했다. 그 뒤를 ANC온누리교회(13만 달러), 남가주사랑의 교회(12만4800달러)가 이었다. 나성영락교회는 매주 4700인분을 만들어 조리량도 가장 많았다. 쌀 소비량으로는 남가주사랑의교회가 매주 20파운드 짜리 40포대로 최다였다.

정구현ㆍ이상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