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가주한인목사회 콘서트] 한국 연예인들, LA서 사랑의 불꽃 지핀다

허준호·김사랑·업타운 등 참여, 개척교회·불우이웃 돕기 지원

한인사회내 불우이웃을 돕기 위해 한국의 연예인들과 교계가 손잡고 '사랑의 콘서트'를 개최한다.

남가주한인목사회(회장 박효우 목사)가 주최하는 이번 콘서트는 12월4일 오후 1시와 7시 두차례 LA다운타운내 주님의 영광 교회(담임목사 신승훈)에서 열린다.

공연은 허준호 김보성 김사랑 업타운 원티드 등 유명 연예인 20여명이 출연해 노래와 연주 간증으로 꾸며진다. 공연에 참가하는 연예인들은 대부분 한국 축복교회에 출석하는 교인들로 이 교회 담임 김정훈 목사와 함께 30일 LA를 방문한다.

남가주목사회측은 공연 수익금으로 홈리스 지원단체 등 소외된 이들을 돕는 교계 단체와 한인사회내 불우이웃을 돕는데 쓸 계획이다.

기획담당 전재학 목사는 "작은 교회 목회자 사모의 상당수가 교회 운영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식당이나 마켓 등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개척 교회 지원이 이번 행사의 가장 큰 취지"라고 밝혔다. 남가주목사회장 박효우 목사는 "취임사에서 약속한 커뮤니티 지원을 실천하는 첫번째 행사"라며 "목사회가 주최하는 연례 행사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티켓은 남가주목사회를 통해 구입 가능하며 가격은 1매당 10달러다.

▶문의:(213)327-9496

글.사진 이상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