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단 한번의 연주를 노래함

김준철

손 끝이 가늘게 떨리며
삶의 한 귀퉁이를 지그시 누르자 비가 내렸다
어둠의 기억 속,
깊숙이 던져지는 잡음들
어지럽게 널려있던 검은 눈물 방울의 악보들이
땅으로 떨어지며
이미 쓰러져 있던 그의 하얀 손가락을 덮는다
깊은 잠 속에서
쏟아지는 땀 방울들이 살아나
빠르게 건반을 누르고
숨막히게 다가오는 생명의 소리들
건반 위를 산책하는 비의 발자국 소리가
창가에 멈춰 선다
영혼의 느린 유형처럼
손가락의 더딘 음색이 창가에 비치고
나를 떠난 나의 깊은 떨림
단 한번의 연주로 족하다


약력
시집 '꽃의 깃털은 눈이 부시다'외
미주한국문인협회 사무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