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플@비즈] 한·미 잇는 광고시장 개척

애드마루네트워크 이진규·양수석 공동대표
한국 웹사이트 접속 시 미 기업 배너 광고
버라이즌·로우스·PNC뱅크 등 고객 확보

한인기업이 미국과 한국을 연결하는 새로운 온라인 광고시장을 개척, 화제가 되고 있다.

뉴저지주 온라인 광고회사 ‘애드마루네트워크(www.admaru.com)’는 미국에서 한국의 포털사이트나 주요 언론사 웹사이트에 접속할 경우 미국회사 배너가 뜨면서 광고 효과를 누리는 이른바 'IP 타깃' 방식을 도입했다.

현재 포털사이트 다음과 중앙일보 조인스msn·조선닷컴·동아닷컴 등 주요 언론사 웹사이트를 통해 버라이즌·로우스·PNC뱅크 등 10여 개 배너 광고를 하고 있다.

이진규·양수석 공동 대표는 “한국의 웹사이트를 볼 때마다 미주 한인과 상관없는 한국 광고가 나오는데 이는 100% 버려진 공간”이라고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 공간을 활용해 미국 업체에는 새로운 광고시장을 열고, 한국 매체에는 온라인 광고를 수출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애드마루는 미국의 대형기업이 활용하는 온라인 배너광고 대신 일반 한인들도 활용할 수 있는 ‘온라인 키워드’ 광고시장도 공략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그래픽 광고 대신 텍스트 문자 위주의 광고로 효과를 얻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식당이나 변호사·의사 등도 한국의 주요 웹사이트를 통해 문자 광고를 할 수 있도록 마케팅 공간을 확대하고 있는 것. 애드마루는 이를 위해 최근 구글과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MBA) 와튼스쿨을 졸업한 이 대표는 앞서 한글 모기지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올웨이즈닷컴’을 운영하기도 했다. 파트너 겸 기술책임을 맡고 있는 양 대표는 아주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06년 미국에 왔다. 이들은 새로운 온라인 광고시장을 열 목적으로 의기투합해 지난해 애드마루를 설립했다. 551-795-4518.

이중구 기자 jaylee2@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