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새라 장' 8살 신동, 그리고 20년…그녀가 걸어온 길

"새라 스타일, 아직 보여줄 게 많죠"
협주곡은 밥과 고기…적성 맞아
지휘, 한번도 생각해 본 적 없어
1년에 100회 연주·집엔 1주일만

어떤 이는 새라 장(30)을 볼 때 골프선수 미셸 위를 떠올린다고 했다. 둘 다 미국인들은 미국인이라고 한인은 우리 사람이라고 느끼는 스타다. 생김새는 동양적이기도 서양적이기도 하다. 태도와 생각 또한 미국식과 한국식을 완벽하게 갈아입는다. 새라 장은 이처럼 동.서양 음악계에서 동시에 사랑을 받는다.

우리는 또 그의 영리함을 좋아한다. 새라 장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작품과 장르를 골라 흔들림 없이 자랐다. 8세에 신동으로 반짝하고 나타난 후 곁눈질하지 않았다. 화려하고 분방한 자신의 음악 스타일에 가장 잘 맞는 작곡가를 골라 앨범을 내고 세계적인 무대에 섰다. 모두들 세계적 연주자라고 자신을 홍보할 때 새라 장은 그 표본을 '실적'으로 보여준다.

미국.유럽의 웬만한 유명 오케스트라가 매년 콘서트 시즌 계획을 발표할 때 새라 장을 리스트에 올린다. 또 여름마다 각 나라에서 열리는 음악축제에서도 일류 대접을 받으며 초청된다. 매니지먼트사.음반사와의 계약 조건 또한 상위급이다. 그는 어떻게 이렇게 대중적인 스타로 자리했을까. 20년 동안 그가 걸어온 길에 해답이 있다.

빨간 드레스를 입고 머리를 올려 묶은 소녀가 턱시도 입은 어른들 앞에 서 있다. 왼쪽 턱에는 바이올린을 끼고 활은 앞쪽으로 향하고 있는 사진이다. 새라 장이 데뷔한 앨범의 표지다. 첫 곡은 스페인의 작곡가 사라사테로 시작한다. 오페라 '카르멘'을 변주한 이 작품은 난해한 기교와 특유의 리듬감 때문에 까다롭다. 만 열 살의 새라 장은 화려한 테크닉으로 이 작품을 소화했다. '신동' '천재'란 단어가 아깝지 않다.

하지만 이 연주에는 듣는 이를 잠시 숙연하게 하는 면이 있다. 새라 장은 확신을 가지고 음악을 이끌어 간다. 단순히 손가락만 잘 돌아가 감동적인 연주가 아니다. 빠른 속도와 기계 같은 정확성 때문에 신기한 연주도 아니다. 이 어린아이는 자신이 치밀하게 설계해 놓은 음악을 묵묵히 따라간다. 좋은 기술은 뒷받침일 뿐이다. LP로 처음 나왔던 앨범은 지금도 중고 시장에서 높은 값에 거래된다.

데뷔 앨범을 내놓은 지 내년이면 꼭 20년이다. 음반으로 처음 만났던 팬들이 예상했던 대로 새라 장은 주관이 뚜렷한 음악가로 자랐다.

▶새라 장이 하지 않는 것

그는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확실히 구분하는 바이올리니스트다. 독주자로 시작해 오케스트라 지휘자를 꿈꾸는 수많은 연주자 사이에서 그는 "단 한번도 지휘를 생각해 보지 않았다"라고 잘라 말한다. 어려서부터 세계 톱 클래스의 지휘자와 함께 섰던 경험은 천재 또한 겸손하게 만들었다. 완벽할 것 같지 않으면 아예 안 하는 것도 성격이다.

또 하지 않는 게 레슨이다. "이상하게 저는 가르치는 데 소질이 없어요. 저 혼자연습할 때는 알겠어요. 그런데 다른 사람을 가르쳐주려고 하면 도대체 어떤 게 문제인지 모르겠어요. 왜 만족할 만한 음악이 나오지 않는지 알 수가 없어요." 요즘도 모교인 줄리아드 음대와 각 나라의 대학에서 그를 초청한다. 하지만 그는 한사코 사양하고 있다.

▶새라 장이 '밥 먹듯' 하는 것

이래서 그는 '외도'를 허락하지 않고 '콘서트 바이올리니스트'의 길을 걷고 있다. 차이코프스키.멘델스존.시벨리우스처럼 바이올린 협주곡의 '기본 3종'을 끝내고는 슈트라우스.골드마크 등 신선한 협주곡을 골라 녹음했다. 프랑스 소나타 등의 앨범을 내놓기도 했지만 주로 협주곡 위주로 경력을 쌓는다.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대형 작품이 그의 적성에 맞는다는 얘기다. "협주곡은 저에게 밥과 고기 같아요. 기본으로 이 메뉴를 먹고 그 다음에 실내악이나 소나타처럼 비교적 작은 편성의 음악들을 즐기는 거죠."

이처럼 세계적인 지휘자.오케스트라와 녹음.연주를 했고 수많은 바이올린 협주곡을 소화한 그에게 무기력함이 찾아오진 않을까. 새라 장은 "손가락이 안 돌아가 은퇴하기 전까진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며 단호하다. "아직 저의 색깔을 더 확실하게 보여줄 일이 남았어요. 같은 곡을 해도 '새라의 스타일'이라는 생각이 들도록 저만의 특색을 분명히 할 거예요. 1년에 100회 연주를 하고 집에 있을 시간은 일주일 정도뿐이에요. 그래도 계속하는건 무대가 주는 순간의 짜릿한 기쁨 때문이죠."

이처럼 새라 장에게는 아직 풍부한 자원이 있다. 보여주지 않은 음악적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미처 연주하지 않은 작품도 많다. 특히 최근에는 미국의 작곡가들이 그에게 새로운 음악을 헌정하는 일이 많다. 지난해 한국에서 초연한 테오파니디스의 '판타지' 또한 새라 장을 위해 작곡된 곡이다. "앞으로도 작곡가들과 작업을 할 거예요. 새로운 일은 언제나 저를 흥분시켜요."

새라 장은 데뷔 앨범 20주년을 맞아 "거실에서 친구들과 노는 것 같은 음반을 내놓을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친구들을 좋아하고 활동적인 성격에 딱 맞는 아이디어다.

바이올린 케이스 안쪽에는 남동생의 사진을 붙이고 다닌다. 자신의 일에서 완벽하고 인간적으로는 따뜻한 사람을 대중은 사랑한다. '슬럼프 없는 신동'의 비결은 여기에 있다.

◇새라 장 LA공연 정보

새라 장은 내년 3월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에서 LA필과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한다. 지휘는 쿠르트 마주어. 두 사람은 지난 해 11월 같은 곡을 드레스덴 필하모닉과 연주해 음반으로 발표한 바 있다. 공연은 3월 24일 오후 8시, 25일 오전 11시와 8시, 26일 오후 8시, 27일 오후 2시까지 모두 4차례 펼쳐진다. 티켓 가격은 52~175달러. LA필 홈페이지(www.laphil.com)나 중앙티켓센터(213-368-2522)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글 김호정 기자 사진 김상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