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랑은 강력한 진통제" 스탠퍼드대 맥케이 박사

사랑에 빠지는 것은 때때로 강력한 진통제가 될 수 있는데 과학자들은 사랑에 빠지는 것이 마약을 투여한 것처럼 뇌의 보상경로(reward pathway)를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문제는 사랑과 고통감소 간의 상관관계를 이해한다 하더라도 의사들이 만성통증 환자들에게 사랑에 빠지라고 처방할 수는 없다는 점이다.

13일 발간된 학술지 PLoS 최신호에 게재된 연구에서 스탠퍼드 대학 통증관리과장 션 맥케이 박사는 “함께 있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약간의 열정을 가져보라고 권하는 것이 만성 통증에 시달리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맥케이 박사의 연구는 뉴욕주립대학 심리학과 아서 애런 교수의 ‘사랑의 신경학(neurology of love)’ 연구에서 비롯된다. 애런 교수의 연구는 처음 사랑을 시작했을 때의 행복감과 화학적 도파민이 풍부한 뇌의 부분을 연결시켰다. 도파민은 뇌의 보상경로의 핵심으로, 기분이 좋아질 때 특정행동들을 유발한다. 예컨대 단것을 먹으면 도파민이 증가한다.

마약중독연구소 소장이며 도파민 전문가인 노라 볼코우 박사는 "사랑에 빠졌을 때 사람들은 많은 점에서 각성제나 흥분제를 복용했을 때와 다르지 않다. 사람들은 매우 흥분하고, 식욕을 잃으며 잠을 덜자고 활동적이 되며 에너지가 충만해진다"라고 지적했다.

통증 전문가들은 열렬한 사랑에 빠진 사람들이 사랑하는 사람의 사진을 보기만 해도 누가 찔러도 통증을 덜 느낀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통증을 느끼는 사람에게 통증에서 주의를 돌리기 위해 음악을 듣거나 다른 행동들을 하라고 권한다. 맥케이 교수와 스탠퍼드 대학의 동료 재리드 영거 박사는 애런 교수와 함께 사랑도 이와 같은 효과를 주는지 연구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