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e사람] LA의 다문화 라이프 스타일을 노래한다

데뷔앨범으로 빌보드 1위 도전
힙합그룹 '파 이스트 무브먼트'

힙합에 미쳤다, 인종의 벽 넘었다…한인 청년들, ‘빌보드 1위’ 밟았다
멤버 노지환, UCLA 출신 …“빌보드가 오타 낸 줄 알았다”
한국인으론 첫 빌보드 정상…동양인으론 47년 만의 쾌거


21일 아침. j제작팀의 김준술 기자에게서 숨가쁜 문자메시지가 날아옵니다. “에디터, FM이 드디어 빌보드 1위입니다. 자기들이 페이스북에 올렸어요.” 지난주부터 제작팀과 LA중앙일보의 이경민 기자는 생면부지였던 LA의 한국인 주축 힙합그룹 ‘Far East Movement(FM)’를 주시해 왔습니다. LA 한인타운에서 자라고 놀고 음악을 해온 이들이 9주 전 ‘빌보드 핫 100’ 차트에 진입하더니 지난 13일 2위로 껑충 도약한 때문입니다. 지난해 원더걸스가 ‘텔 미’로 76위에 오르면서 국내에서 화제가 됐던 ‘빌보드 핫 100’에서 1위를 거머쥔다는 건 동양인으로선 그간 불가능했던 47년 만의 ‘사건’입니다.

 #단지 1등이어서가 아니라 이들의 도전과 성공에선 다양한 시대적 의미와 즐거움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름부터 ‘동양의 자존심’을 내세운 이들의 음악은 모방이 아닌 ‘자기 일상의 삶’을 개성 있게 표현한 것입니다. 뮤직 비디오엔 막걸리와 소주, 삼겹살, 하이트 맥주, 한국 식당이 등장합니다. 멤버인 노지환씨는 로스쿨을 나왔지만 진정 하고 싶은 일에 올인해 성공을 이룹니다. 인종의 벽을 넘어선 성공에는 차별 없는 인터넷과 소통의 힘이 컸습니다. 동양인의 음악에 편견을 가질까 봐 이들은 유튜브·블로그로 이미 수많은 팬을 만들어 놓습니다. 핫 100의 2위 당시 디지털 분야에선 이미 1등일 정도였으니까요. 주말 아침 j가 준비해 온 이들의 스토리를 ‘1위’의 제목으로 전하게 돼 신났던 시간들이었습니다.

 #20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며 자신의 도록집을 발간한 배우 김지미씨의 『영화, 삶과 사랑』을 3개 면(4∼6면)에 걸쳐 담았습니다. 몇몇 신문에 김씨의 기사가 난 터인 데다 대개는 ‘남의 신문’에 난 건 크게 쓰지 않는 게 신문의 관행이었습니다. 하지만 j의 김지미씨 팬을 위해 오히려 더 취재와 편집·사진·디자인에 시간과 공, 새로움을 보태려 노력했습니다. ‘j의 김지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최훈 중앙일보 j 에디터

--------------------------------------------------------------------------------

힙합음악엔 유난히 ‘리얼’(Real) 논란이 많이 일었다. 흑인들의 역사와 문화에서 비롯된 음악인 만큼 그들의 ‘필’(Feel)에 얼마나 충실한 비트와 라임을 들려주는지, 얼마나 그들의 패션이나 라이프스타일을 잘 반영하는지가 힙합 아티스트를 판단하는 기준이 되곤 했다. 한국에서도 R&B나 힙합음악을 하는 이들에게 '흑인같다'는 표현은 최고의 찬사로 인정돼 왔다.

힙합은 곧 흑인음악이었다. 90년대말 백인 힙합 뮤지션 에미넴의 등장과 성공은 그래서 더욱 파격적이었다. 그로부터 10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힙합신에서 아시안 아메리칸의 입지는 지극히 좁았다. 아시안 아메리칸은 뭔가 쿨(Cool)하지 않았고, 그들의 음악은 ‘진퉁’(Real Sh-t·짝퉁의 반대말로 진짜라는 의미) 논쟁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4명의 아시안 아메리칸으로 구성된 팀 ‘파 이스트 무브먼트’(Far East Movement·이하 FM)가 LA한인타운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공연활동을 할 때만 해도 그들이 빌보드 핫 100 2위(10월 8일 현재)까지 오르리라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12일 공식 데뷔 앨범 ‘프리 와이어드’(Free Wired)가 발매되면 1위 자리까지 노릴만한 기세다.

앨범 발매에 맞춰 ‘파 이스트 무브먼트’ 멤버들을 만났다. 멤버 중 프로그레스(Prohgress·제임스 노·한국명 지환)와 제이-스플리프(J-Spliff·제이 정·한국명 재원)은 각각 8개월, 7살때 이민 온 한인이며 케브 니시(Kev Nish)는 중국계 일본인, 디제이 버맨(DJ Virman)은 필리핀계다.

- FM의 결성 과정이 궁금합니다.

"모두 LA한인타운 인근에서 함께 자란 친구사이입니다. 처음엔 그냥 음악팬이었어요. 마이클 잭슨 에미넴 스매싱 펌킨스 너바나 위저 등등 가리지 않고 들었죠. 그러다 2002년 무렵부터 컴퓨터로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동네 주차장이나 집 부엌에서 프리스타일도 하고 우리들의 일상에 관한 노래를 만들었죠. 한인타운 고깃집에 가 저녁을 먹고 늦은 밤 타코 트럭에 가 야식도 먹고 클럽에 가 신나게 음악을 즐기고 노는 우리 생활에 관한 노래였어요. 이후 꾸준히 믹스테이프도 만들고 크고 작은 공연을 하며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케브 니시)

 FM의 노래와 가사는 그들의 일상 그 자체다. 그들 세대가 어떻게 먹고 놀고 즐기는지가 가사 속에 생생히 녹아있다. 첫 싱글 '라이크 어 G6'(Like a G6) 뮤직비디오에 한인타운 풍경이 그대로 담긴 것도 그 때문이다. FM은 "거창한 철학이나 정신을 노래할 생각은 없다"며 "우리 모두가 이야기하고 즐기는 것들을 그냥 음악으로 표현하고 싶을 뿐"이라고 말한다.

한인타운서 함께 자란 친구사이
거창한 철학·정신은 필요 없어
모두가 즐기는 것들 표현할 뿐


- FM 음악의 특징은 무엇입니까.

"저희 음악은 우리 라이프스타일 그 자체에요. LA에 살다보면 백인 흑인 라티노권 문화는 물론 한국 태국 베트남 중국 대만 등 많은 아시아권 나라들의 고유한 문화들까지 배우고 익히게 됩니다.

그 모든 문화들이 다 통합돼 저희 것이 돼 왔다고 생각해요. 또 그 다양한 사람들이 어떤 음악을 듣고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자연스럽게 보고 알아왔고요. 저희의 음악은 이 모든 경험과 취향을 한데 끌어안아 만들어진 결과물입니다. 또 저희 4명은 기본적으로 아티스트인 동시에 음악의 팬입니다.

인터넷을 하며 이런저런 블로그에 가서 음악을 다운받아 듣고 클럽에 가서 음악을 즐기는 것은 저희의 일상이에요. 모든 음악적 영감도 그 속에서 나오죠. 이것이 저희와 똑같은 음악 팬들에게 FM의 음악을 친근하고 신나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케브 니시)

"요새 친구들의 아이팟 플레이리스트를 보면 온갖 다양한 음악들이 다 들어 있습니다. 어떤 장르도 스타일도 따지지 않아요. 모두가 그냥 '팝 뮤직 러버'일 뿐이죠. 저희 앨범엔 힙합 댄스 재즈 록 등이 맘껏 뒤 섞인 얼터너티브 팝 스타일의 곡이 많습니다. 그런면이 요즘 세대의 취향과 맞아 떨어진 것도 같아요." (프로그레스)

 FM의 음반은 팝계 최고 명성의 음반사 중 하나인 인터스코프 산하 체리트리 레이블을 통해 발매된다. 10곡의 정규 트랙과 1곡의 보너스 트랙이 실려있고 스눕 덕 원 리퍼블릭 케리 힐슨 등 쟁쟁한 뮤지션들이 피처링을 했다. 인터스코프는 레이디 가가와 에미넴 스팅 U2 50센트 블랙 아이드 피스 등을 거느리고 있는 음반사다. 인터스코프가 FM과 전격 계약을 체결한 것은 올해 1월.

지난 수년간 FM의 활동을 꾸준히 지켜봤었다는 인터스코프의 마케팅 디렉터 앤드류 플라드는 "FM의 가장 큰 장점은 음악과 스타일 등 모든 면에서 누구도 손대지 않은 스스로가 가꿔온 아주 고유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 인터스코프 소속이 된 소감은 어떻습니까.

"그냥 '초현실적'이에요. 저희의 우상과도 같던 퀸시 존스 윌 아이 엠 등과 파티도 같이 하고 영화도 보러 다니니 말이죠. 사인받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그럴 수 없는 분위기라 아쉬워요. 저희에겐 축복이죠. 인터스코프의 수많은 뮤지션 중 아시아계는 저희가 유일합니다. 재미난 것은 다른 뮤지션들이 아시안 아메리칸들의 문화를 너무나 동경하고 그 일부가 되고 싶어한다는 거에요. 특히 파티문화요! 저희가 노는 데 너무 끼고 싶어하더라고요." (프로그레스)

팝계 최고 명성 음반사와 계약
인터넷 통해 홍보·팬들과 소통
실력있으면 인종 문제되지 않아


- 앨범 타이틀인 '프리 와이어드'는 어떤 의미입니까.

"인종 성별 장르를 넘어 전 세계가 하나로 연결돼 있다는 뜻입니다. 인터넷 세상에서는 모든 민족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다 친구입니다. 서로의 나이나 생김새를 알기 이전에 그의 아이디를 먼저 알게 됩니다.

어떤 음악과 영화를 좋아하고 싫어하는지를 먼저 알게 되고 이를 중요시합니다. 때문에 사회적 편견이나 고정관념이 작용할 여지가 없는 것이죠. FM도 이런 세상에 살고 음악을 만들고 즐기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에도 그런 이야기들을 담았고요." (케브 니시)

"인터넷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저희는 없을 겁니다. 아무도 저희 음악을 모를때 유튜브와 블로그를 통해 FM을 홍보하고 음악을 알릴 수 있었어요. 사람들이 저희에 대한 어떤 편견도 갖기 전에 음악을 듣고 대화를 나누며 온라인 상에서 엄청난 친구와 팬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다시 자신들의 친구들과 똑같은 방식으로 FM의 음악과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하고 즐기기를 계속했던거죠. 그러다보니 어느 순간 반응은 저희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폭발적으로 커져 있었습니다. 인터넷은 우리의 음악을 익명의 수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그들과 소통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제이-스플리프)

- 아시안 아메리칸이 힙합을 하는데 대한 편견은 더 이상 없다고 보나요.

"저희가 처음 활동하던 시기에만 해도 야유를 많이 받았어요. 하지만 저희 귀엔 안들렸어요. 그런걸 신경쓰는 사람들이 아니거든요. 이제는 세대가 완전히 바뀌었다고 봅니다.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고 아시아계 댄스팀인 퀘스트 크루가 미국 최고의 비보이팀으로 인정받는 시대에요. 실제 이름보다 인터넷 아이디가 어떤 인종이냐 보다 얼마나 좋은 음악을 하느냐가 중요한 시대이기도 하죠. 저희가 바로 그 증거 아닐까요?" (프로그레스)

이경민 기자 rache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