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무릎 질환 '추벽증후군' 증상·치료…구부렸다 펼때 '우드득' 소리나

소염제·주사요법 등으로 치료
심하면 추벽 잘라내는 시술도

그런데 계단을 오르거나 걸을 때마다 무릎에서 소리가 심하게 나고, 통증이 가시지 않았다. ‘추벽증후군을 아십니까’. 일반인에겐 생소하지만 의외로 흔한 무릎 질환이다. 추벽이란 태아 때 형성된 무릎 속의 얇은 막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서 주로 나타나지만 추벽증후군은 활동량이 많은 20~30대에 많다. 반복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나 무거운 군장을 짊어지고 훈련하는 군인에게 종종 나타난다.

무리한 운동.외부 자극이 원인

추벽은 선천적으로 국민 셋 중 한 명 정도가 갖고 있다. 사랑니처럼 추벽은 대부분 문제를 일으키지 않아 존재를 잊고 산다. 하지만 운동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추벽이 거추장스러운 존재로 변했다. 갑작스러운 운동이나 압박자극을 받으면 추벽이 외상을 입어 더 두꺼워지거나 부어오르는 것. 문제는 두꺼워진 추벽이 연골을 손상시키고 관절 주변 조직을 찌르면서 삐걱거리고 부으며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무릎에서 나는 소리와 통증이다. 리본처럼 얇고 부드럽던 추벽이 지속적인 자극으로 딱딱해진다. 무릎을 구부렸다 폈다 할 때 추벽이 연골을 자극해 통증이 생긴다.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내리기 쪼그리고 앉기 등 장시간 다리를 구부렸다 펴는 동작을 반복하면 할수록 상태가 악화된다. 무릎에서 소리가 날 때는 대부분 큰 문제는 없지만 '우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 통증이 발생하고 걸을 때마다 무릎이 굳는 듯한 증상이 있으면 추벽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심해지면 연골이 마모되면서 연골연화증이 생길 수도 있다.

통증 심하면 관절내시경으로 제거

문제는 추벽증후군 진단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환자는 통증을 호소하지만 원인불명으로 지나가는 사례가 종종 있다. X선이나 CT(컴퓨터단층촬영) 영상으로는 진단이 어렵고 MRI(자기공명영상촬영)로 확인이 가능하다. X선 진단이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정밀검진이 필요하다. 추벽증후군을 치료하려면 운동량을 줄여야 한다. 추벽 주위가 유착되지 않도록 소염제를 복용하고 물리치료를 한다. 환자에 따라 주사요법을 시행할 수 있다. 증상이 심하면 관절내시경으로 추벽을 잘라내는 시술도 한다.

무릎 관절 부위에 0.5㎝정도 작은 구멍을 뚫고 관절내시경을 집어넣은 뒤 모니터를 보며 치료한다. 절개 부위가 작아 1~2일 만에 직장에 복귀할 수 있다.

얼음주머니를 사용해 3~5분 마사지하거나 무릎 아래 수건을 받치고 발가락을 안으로 당기는 자세에서 허벅지를 눌러주는 동작을 반복하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그래도 통증이 계속되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종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