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인 10명중 1명 우울증…CDC 조사, 3.4%는 중증 우울증세

미국인 10명중 거의 1명 꼴로 우울증세가 있으며, 30명중 1명은 중증(major) 우울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질병통제관리국(CDC)의 조사 결과 나타났다.

CDC가 2006~2008년 45개주와 수도 워싱턴,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 제도 등에 거주하는 성인 23만5000여명을 조사한 결과 스스로를 일할 능력이 없다고 평가한 사람들 가운데 22%와 실업자중 10%가 중증 우울증세를 보였다.

이와 대조적으로 일자리를 가진 응답자중 중증 우울증을 보인 사람은 2%에 불과했다고 CDC가 발행하는 주간 역학보고서(MMWR)가 30일 밝혔다.

이 설문에서 ‘일할 능력이 없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묻지는 않았지만 오랜 지병 때문일 것으로 연구진은 추측했다.

연구진은 지난 2주간 절망감이나 흥미상실을 느낀 빈도 등 8가지 항목을 물어 5개항에 해당하면 중증 우울증으로 분류했는데, 23만5000명중 9%가 우울증에, 3.4%가 중증 우울증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번에 노숙자와 수감자 등은 조사 대상에서 빠졌기 때문에 이들을 포함하면 실제 우울증 비율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학력면에서도 고등학교를 마치지 못한 이중 거의 7%가 우울증인 데 비해 고졸은 4%, 대학 중퇴 이상은 2.5%만이 우울증을 보였다.

남성보다는 여성이 우울증이 많았고, 65세 이상보다는 젊은 층이, 백인보다는 흑인과 히스패닉계가 우울증에 걸리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