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자신의 입장·생각에서 벗어나야

Q: 직장에서 제가 싫어하는 유형의 직장 동료들을 대할 때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얼굴에 금방 싫은 표정이 나타나면서 말수를 줄이게 됩니다. 특히 그 사람이 없는 자리에서는 뭐 상종도 못 할 사람인 것처럼 얘기하다가 그 사람이 있는 데서는 행동이 바뀌는 사람이 싫습니다. 또 하나는 회사에서 일 년에 두 번씩 직원에 대한 업무 평가를 합니다. 그런데 평가를 할 때 상사에게 아부하는 직원 때문에 일의 잘잘못이 바뀌어 버리고 평가 결과가 뒤바뀌는 걸 보면서 억울하고 분하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A: 첫째 어떤 직원은 말이 많고 어떤 직원은 능력이 없고 어떤 직원은 남 험담하고…. 질문자의 얘기를 들어보면 다른 직원들은 다 본인보다 못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사실이 그렇다면 질문자는 그들보다 먼저 승진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니 나보다 못한 사람하고 같이 일을 한다는 건 내가 승진할 수 있어서 참 좋은 일입니다. 다른 동료가 나보다 일도 잘하고 인격도 고상하고 나보다 저런 면에서 더 낫고…이렇게 나보다 나은 사람만 있다면 내가 승진할 기회가 없잖습니까?

그런데 두 번째 나는 승진이 안 되고 다른 사람들이 승진이 된다면 '내가 잘못 봤구나. 아 내 생각이 틀렸구나. 직장 동료들도 나를 보고 말도 잘 안 하고 또 잘난 척한다고 나쁘게 평가하겠구나' 하고 자기 성찰이 있어야 합니다. 남 없으면 험담을 하다가 남 있으면 험담을 안 하고 얘기를 잘하더라.

그럼 이게 좋은 일이에요 나쁜 일이에요? 사람들이 그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에 대해서 얘기하고 그 사람이 있으면 안 하는 것이 나쁘다 할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그나마 그렇게 예의를 지켜주고 자제해 주니 그래도 이세상이 요만큼이나마 웃으면서 지나가는 겁니다.

두 번째 질문에서 업무 평가는 업무 평가자의 일입니다. 그것은 그 사람의 평가입니다. 그것은 저 사람의 평가다 이렇게 이해하면 됩니다. 사람들의 생각이 다 다르기 때문에 어떤 사람이 화가 난다고 화를 팍 냈을 때 사람들의 평가는 저마다 다 다릅니다. 겉과 속이 같으니 솔직하다고 평가하는 사람도 있고 자기감정도 자제하지 못한다고 나쁘게 평가할 수도 있습니다.

그 평가가 내 마음에 들면 좋은 평가고 내 마음에 안 들면 나쁜 평가라고 하는 것은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일 뿐입니다. 그것은 좋은 평가도 아니고 나쁜 평가도 아닙니다. 회사 제도상 그 사람에게 평가의 책임을 줬기 때문에 그 사람의 평가를 따르는 것이지 그것이 꼭 객관적으로 옳다든지 나쁘다든지 할 수는 없습니다. 조선시대에는 과거 급제할 때 글씨 모양하고 시 쓰는 것으로 평가를 했어요. 시 쓰는 재능만으로 그 인간이 평가가 됩니까? 안 되지요. 오늘날의 평가는 주로 경제가 기준이지요. 그럼 이것이 인간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것인가?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그것은 평가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기준이 다른 데서 발생한 것일 뿐입니다.

마음에 안 든다고 평가가 잘못됐고 또 몇 사람의 아부 때문에 평가에 혼란을 가져왔다는 것은 굉장히 주관적인 생각입니다. 질문자의 얘기를 보면 첫째 질문에서도 본인도 남의 험담을 하고 있는 수준이면서도 자기가 제일 잘났고 딴 사람은 다 문제가 있고 두 번째는 동료도 평가하는 상관도 문제가 많은 사람이고 그저 아부하는 사람 말을 듣고 '줏대 없이 평가를 잘못하는 인간이다'라는 사고를 갖고 있는데 그것은 너무 내 입장 내 편견 내 생각에 치우쳐 있습니다. 그러니 엎드려 절을 하면서 '내 생각을 내려놓겠습니다. 다만 이것은 내 생각일 뿐입니다. 내 생각을 내려놓겠습니다.' 이렇게 계속 108배 기도를 하세요. 그러면 직장에서도 사랑받고 가정에서도 사랑받는 사람이 될 겁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