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 세정제, 독감 차단효과 미미" VA대 터너 박사 밝혀

알코올 손소독제는 감기나 독감 바이러스의 감염을 차단하는 효과가 미미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버지니아 대학의 로널드 터너(Ronald Turner) 박사는 알코올 세정제로 손을 열심히 소독한다고 해서 감기나 독감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크게 낮아지지는 않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는 감기-독감 바이러스가 주로 공기로 감염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터너 박사는 일단의 실험대상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게만 작년 8월25일부터 11월9일까지 10주 동안 3시간마다 알코올 세정제로 손을 소독하게 한 결과 감기바이러스 감염률이 손소독제 그룹은 100명중 42명, 대조군은 100명 중 51명으로로 별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신종플루 바이러스 감염률 역시 손소독제 그룹이 12명, 대조군이 15명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 결과는 감기와 독감 바이러스의 손을 통한 감염이 생각보다는 많지 않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앞으로는 공기를 통한 감염에 더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터너 박사는 지적했다.

이 실험은 알코올 손소독제를 포함한 각종 세정제와 세제를 만드는 다이얼(Dial) 사가 후원했다.

이 연구결과는 보스턴에서 열린 항균물질-화학요법 종합학술회의(Interscience Conference on Antimicrobial Agents and Chemotherapy(ICAAC)에서 발표되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