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 문화관 열렸다…미주 첫 해외동포 문화관 개관

워싱턴 지역에 미주 최초로 동포사회를 위한 무료 ‘워싱턴 해외동포 문화관’이 들어섰다.

워싱턴한인연합회(회장 김영천)와 한국의 문화기업 ㈜부민(부회장 황의준)이 공동 추진한 해외동포문화관 개관식은 12일 지역 한인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버지니아 애난데일 소재 메시야장로교회(한세영 목사)에 설치된 문화관은 대형 스크린(가로 7m 세로 4m)을 통해 매주 토요일 한국영화를 비롯, 문학, 미술, 태권도, 관광명소에 관한 각종 디지털 영상물이 상영된다. 특히 17~19일 코러스 축제 기간에는 코러스 영화제의 장소로 활용돼 ‘포화 속으로’, ‘My Father 2’, ‘내 마음’ 등 최근 한국서 개봉된 인기 영화 3편이 매일 무료 상영된다.

이를 위해 ㈜부민 측이 각종 영상 시스템과 장비 구축, 콘텐츠를 제공하고 한인회 측은 실질적인 문화관 운영 및 관리를 맡게 된다.

㈜부민 황의준 부회장은 “해외에서 처음으로 워싱턴지역에 문화관이 건립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부민은 워싱턴 문화관을 발판으로 미주 전역에 동포문화관 설립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첫 상영된 영화는 ‘포화속으로’. 이 영화는 6.25 전쟁중 학도병으로 참여한 71명 학생들의 전쟁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개관식 및 영과 관람에는 150여명의 관중들이 참여했다.

천일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