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랍스처 축제, 갓 쪄낸 랍스터 쫄깃한 속살 맛보러 오세요

붉은 껍질 속에 식욕을 돋우는 하얗고 쫄깃쫄깃한 속살을 지닌 랍스터가 남가주에 음식의 향연을 펼친다. 살기야 세계 어느 바다에서나 살지만 제대로 된 랍스터의 맛은 미 동북부의 메인주 앞바다에서 나온다. 이곳 대서양 어부들의 손길이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하다.

'메인 랍스터'로도 불리는 아메리칸 랍스터의 조업은 연중 이뤄지지만 대개 6월 하순부터 12월 말까지가 최대 성어기다.

19세기 중반까지 미국에서는 랍스터가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했지만 지금은 매년 3180만 달러어치가 거래되는 식도락가들의 최고 메뉴로 자리잡았다. 대서양의 차고 맑은 바다의 싱싱한 랍스터가 이번 달 이곳 LA로 대거 이동한다. 오늘부터 3주간 주말마다 랍스터 축제가 벌어진다. 다양한 볼거리와 공연도 곁들여지니 가족 나들이로도 좋겠다.

■롱비치 (10~12일)

오늘 오후 5시부터 롱비치 수족관(Pacific Aquarium)앞 레인보우 라군 파크에서 열린다. 대형 찜솥에서 갓 쪄낸 랍스터와 고소한 버터소스에 찍어 먹는 랍스터의 하얀 속살은 먹어본 사람만이 안다. 여기에 레몬과 콜슬로우 샐러드 디너 롤 과일 한조각이 곁들여진다.

랍스터 축제라고 랍스터만 있는 것이 아니다. 각국의 토산품도 구경하고 맥주와 와인 등의 음료를 즐길 수도 있다. 무대에서는 피스 프로그 등 여러 밴드들이 라이브 음악을 선사한다.

흥미진진한 마술쇼와 풍선 놀이기구 등 아이들을 위한 놀이도 푸짐하다. 오늘(10일)은 밤 11시까지 내일과 모레는 정오부터 각각 밤 11시와 밤 10시까지. 입장료는 15달러이나 입장료와 랍스터 요리가 포함된 패키지를 구입하는 것이 유리하다. 웹사이트에서 미리 구매하면 1.25파운드 짜리 랍스터는 25달러 2.25파운드는 50달러이나 현장에서 사면 각각 35 55달러다.

주차는 근처의 롱비치 컨벤션 센터에서 하면 된다. 주차료 10달러

▶주소: 400 Shoreline Village Dr. Long Beach

▶문의: (323)702-3684/www.originallobsterfestival.com

■샌페드로 (17~19일)

LA 한인타운에서 남쪽으로 30분거리에 있는 샌페드로의 포츠 오콜 빌리지(Ports O'Call Village) 다음 주말 3일동안 열린다.

이 축제를 위해 2만 명분에 달하는 랍스터 16톤이 메인주의 차고 깨끗한 바다로부터 공수된다. 콜슬로 샐러드 감자 빵 등을 곁들인 1.25파운드의 랍스터 한 접시에 18달러로 즐길 수 있다. 평소 즐길 수 없는 가격이라 욕심이 난다면 2인분은 31달러로 즐길 수 있다. 이 가격은 몇 년째 변함이 없다. 지난해에는 야외 시푸드 서빙부문에서 2시간 15분만에 3815파운드를 팔아서 기네스 기록을 세웠다.

이외에 최대의 랍스터 축제답게 벌써 열두 번째를 맞아 해적 캠프에서의 어린이 보물찾기 마술쇼 등 볼거리가 많다. 17일은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토 일요일은 오전 11시부터 각각 밤 11시 오후 7시에 끝난다. 입장료는 성인 9달러 12세 이하 무료.

주차는 22가와 샘슨 웨이(Sampson Way)의 주차장에 무료로 하고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행사장에서는 현금만 받는다.

▶ 주소:1190 Nagoya Way San Pedro

▶문의:(310)798-7478/www.lobsterfest.com

■레돈도 비치(24~26일)

랍스터가 롱비치 샌페드로를 거쳐 레돈도비치까지 북상했다. 랍스터 계절의 마지막 기회다. 마지막 주말(24~26일) 레돈도 비치 피어의 바로 북쪽인 킹 하버(King Harbor) 요트 계류장옆 라군(Seaside Lagoon)에서 열린다. 올해 15년 째를 맞는 이 축제 역시 랍스터는 메인주의 앞바다인 대서양에서 공수돼 온다. 감자와 콜슬로우 샐러드 버터와 빵이 곁들여진 1.25파운드 랍스터 요리와 입장권 축제 티셔츠가 포함된 스몰 루이 랍스터(Small Louie Lobster) 패키지가 30달러 12온스 블랙 앵거스와 4~5온스 랍스터 꼬리에 티셔츠를 더한 서프앤터프(Surf'N Turf) 디너 패키지가 35달러다.

24일은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토일요일은 정오부터 각각 밤 11시 9시까지. 라군에서 각종 공연과 이벤트 등 볼거리가 많다. 주차건물과 스트릿 파킹 등 주차시설이 좋다.

▶주소: 200 Portofino Way Redondo Beach

▶문의: (310)376-6911/www.lobsterfestival.com

백종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