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남편 미워할때 자식에 끼칠 영향 알아야

Q: 이혼한 뒤 두 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아빠의 실상을 알려주고 싶어 사실을 이야기했더니 첫째도 아빠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을 지니고 있고 둘째는 제 성을 따르겠다고 합니다. 한편으로는 고소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자식을 잘못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염려도 됩니다. 과거를 돌이켜보면 아직도 남편을 원망하는 마음이 올라오면서 아이들 걱정도 많이 됩니다.

A: 남편을 미워할 때 자식에게 끼칠 영향을 정확히 아셔야 합니다. 내가 남편과 헤어지더라도 아버지에 대해 훌륭한 사람이라는 인식을 심어주지 않으면 아이들의 무의식에 자기 부정으로 남아 아이들이 훌륭해질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자식 때문에 앞으로 내가 속 썩어야 할 일은 남편 때문에 속 썩는 것에 최소 열 배는 넘는다는 각오를 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두 자식은 앞으로 반드시 엄마 곁을 떠납니다. 내가 남편을 떠날 때 도저히 너하곤 못 살겠다며 떠났듯이 아이들도 그렇게 떠날 겁니다. 지은 과보는 반드시 받는다는 것을 알고 살아야 합니다.

인도의 못 배운 아이들을 공부시키고 병 치료해 주고 옷 입혀줘도 나중에 은혜로 돌아오기보다는 원수로 돌아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원하는 대로 다 해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나는 10년 20년 후에는 그들에게 은인이 되기보다는 원수가 된다는 것을 훤히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합니다. 나중에 비난을 받더라도 못 배운 아이들은 일단 가르쳐야 합니다. 물에 빠진 사람을 건져주면 분명 내 보따리 내놓으라고 할 것을 알아도 생명을 우선 구해야 하는 것입니다. 좋은 일을 한다고 해서 반드시 좋은 과보가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좋은 일을 해도 나쁜 과보가 생기니 나쁜 일을 하면 나쁜 과보가 생기는 것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정말 그것이 좋은 일이라면 나쁜 과보가 생겨도 해야 됩니다. 좋은 일 하고도 욕먹을 것을 내다보고 하는데 나쁜 과보가 생길 일을 하면서도 욕은 안 듣겠다는 것은 무슨 심보입니까? 나쁜 일을 하고 나쁜 과보 받는 것을 당연한 줄 알면 이 세상에 아무런 두려움이 없습니다. 즉 걸림이 없어진다 이 말입니다. 이것이 불법입니다.

남편 입장에서도 할 말이 많습니다. 그러니 남편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서 내가 하나하나 다 참회해야 합니다. 내가 잔소리한 것 반론 제기한 것 그것이 다 그 사람에게는 상처가 되었습니다. 나는 진실이라고 밝힌 것이 그 사람에게는 자신을 거짓말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여겨질 수 있습니다.

'억울함을 밝히지 말라 억울함을 밝히면 원망하는 마음을 도운다'라는 말이 보왕삼매론에 있습니다. 어린 자식들에게 "나는 이렇게 바르게 했고 너희 아빠는 이렇게 잘못했다"라고 말할 때 결국 아버지를 나쁜 사람 만들게 되지요.

오늘 이후로는 자식들이 나한테 어떻게 하더라도 그것을 기꺼이 받겠다라는 각오를 하십시오. 그리고 과보 받을 것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앞으로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서 진심으로 남편에게 참회를 해야 합니다. 내가 정말 잘못했다고 뼛속까지 느끼게 되면 애들이 좀 괜찮을 것이고 아무리 해도 내 마음 속에 '아니야 이건 아니야 어떻게 내가 잘못했어 그 인간이 문제지' 하면 애들이 정신적으로 건강해지기 어렵습니다.

매일 108배 절을 하세요. 108배를 해서 참회가 잘 안 되면 300배 절하고 그래도 안 되면 1000배 절하고 그래도 안 되면 3000배를 하세요. 그러면 됩니다. 그렇게 딱 하면 아직 아이들이 사춘기니까 기회가 있어요. 아이들이 20살이 넘으면 잘 안 됩니다. 그 전에 하세요.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