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모하비 사막에서는

송호찬

내일은 오늘과 다르리라 믿지 말 것.

내일은 오늘보다 나으리라 말하지 말 것.

마른 땅에 무릎 꿇고 덤불이 되어

해가 뜨면 앉은 채 불볕을 받고

밤이 되면 흙바람을 온몸으로 맞을 것.

하루 종일 몸이 달은 바위산이

석양 빛에 색깔을 바꾸는 것도

매일매일 되풀이되는 일임을 알아챌 것.

밤하늘에 일 획을 긋는 별똥별이

떨어지는 바위산 너머가 궁금하다고 무릎걸음으로 오르려 애쓰지 말 것.

어쩌다 코요테 한 마리 곁을 스쳐도

따라나설 생각은 하지 말 것.

한 자리에서 오랜 시간

끊임없는 되풀이와 반복에

몸도 마음도 혼곤해져야 바람이

한순간에 어디론가 데려가리라 깨달을 것.

그때는

네 옆을 굴러가는 마른 덤불처럼

조용히 몸을 맡길 것.

<약력>

▷미주한국일보 문예공모 당선
▷오렌지글사랑 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