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승객에 욕설 퍼부은 승무원, 홧김에 비상구 탈출 해프닝

고급 서비스직에 속하는 승무원 이미지에 오점을 남기는 사건이 발생했다.

공항에 착륙 도중 승객과 말다툼 끝에 기내 방송을 통해 욕설을 퍼붓고 술을 마신 뒤 비상탈출장치를 통해 비행기에서 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일어난 것은 미국 저가항공사인 제트블루 항공의 피츠버그발 1052편 항공기가 뉴욕 JF케네디 공항에 도착할 무렵인 지난 9일 정오 무렵.

뉴욕.뉴저지 공항관리 당국 등에 따르면 제트블루 항공사 승무원 스티븐 슬레이터(38)는 비행기 착륙 전 한 여성이 일어나 머리 위 짐칸에서 짐을 빼는 것을 보고는 자리에 다시 앉을 것을 권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슬레이터의 말을 무시했고 그가 다시 주의를 주기 위해 접근하던 도중 여성이 꺼내던 짐에 머리를 맞은 것. 기분이 상한 그는 짐을 내리던 여성에게 사과를 요구했으나 이 여성이 오히려 욕을 한 것이 화근이 됐다.

화가 난 슬레이터는 기내 방송을 통해 공개적으로 승객들과 해당 여성에게 욕설을 한 뒤 조리실로 들어가 맥주를 마신 것으로 밝혀졌다.

그 후 그는 비행기 후미의 비상탈출장치를 통해 문을 열고 비행기 밖으로 미끄러져 내려간 뒤 다시 공항 터미널로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소동으로인해 다치거나 육체적인 피해를 입은 승객은 없었지만 슬레이터는 타인들에게 형사상의 피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슬레이터는 최고 징역 7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