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쁜 식습관·운동 부족, 비만 비율 15년새 2배…

비만율이 15년만에 두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 연구팀은 3일 예방의학저널(AJPM)에 발표한 논문에서 미국인의 비만율이 1993년 14%에서 2008년 27%으로 증가 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미국 내 모든 인종에서 비만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 시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흑인 여성의 비만율이 25%에서 41%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더욱 질 높은 삶을 누렸을 시간의 68%를 비만 때문에 잃어버린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흑인 남성의 비만율이 높았고 히스패닉계과 백인이 뒤를 이었다. 연구를 진행한 하오미아오 지아 컬럼비아대 교수와 에리카 루베트킨 뉴욕시립대 교수는 또 비만율이 낮은 주에서 삶의 질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면서 "부실한 식습관과 운동부족이 조만간 미국에서 주요 사망원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미국인의 27%가 비만이라는 결과를 내놨다. 지난해 미국 성인 약 40만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설문에서 CDC는 비만 인구가 30% 이상인 주가 2007년 앨라배마 미시시피 테네시 3개 주였지만 지난해 조사에서는 여기에 아칸소 루이지애나 켄터키 미주리 오클라호마 웨스트 버지니아 등이 추가돼 9개 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