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바라는 마음' 내려놓기 힘듭니다

"안 되는 건 없어요. 모두 버리세요"

저는 16살 고등학생입니다. 저는 욕심도 많고 질투심도 많고 바라는 마음도 굉장히 많아요. 그럴수록 제 자신이 힘들다는 걸 알면서도 바라는 마음을 내려놓기가 힘듭니다. 그걸로 인해서 인간관계나 학업 다른 활동에서도 심하게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감정기복도 굉장히 심해서 스님께 질문합니다. 어떻게 하면 제 마음이 조금 편안해질 수 있을까요?

여기 뜨거운 불덩어리가 있는데 이걸 집고서 "어떻게 하면 놓습니까?" 하고 묻는 것하고 똑같습니다. 뜨거워 죽겠어요 어떻게 놔요? 답은 "그냥 놔라". 나도 모르게 뜨거운 물건을 집었다가 엇! 뜨거! 이러면서 그냥 내려놓잖아요.

근데 이걸 쥐고 뜨겁다 고함치면서도 어떻게 놓느냐고 자꾸 묻는 것은 두 가지 이유입니다. 하나는 덜 뜨거워 아직 쥐고 있을 만하든지. 또 하나는 뜨겁지만 갖고 싶든지. 그러니까 첫 번째는 덜 뜨거우면 좀 더 뜨거울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고 두 번째 정말 못 견딜 정도로 뜨겁다고 하면서도 갖고 싶어 쥐고 있다면 손을 데는 과보를 받아야 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손은 또 안 데고 갖고 싶다 아닙니까? 하지만 그런 길은 없습니다. 갖고 싶거든 손 데는 과보를 받든지 손 데는 과보를 받기 싫거든 갖고 싶더라도 놓던지. 그 외에 달리 방법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묻는 것은 이것도 가지면서 손도 안 데는 기막힌 방법은 없나 해서 아닙니까? 기막힌 방법을 가르쳐줄 수는 있습니다. 오른손에 쥐고 있던 걸 왼손으로 옮기면 우선 뜨거운 게 해결이 됩니다. 또 왼손에 쥐고 있으니 내가 가지고 있습니다. 갖기도 하고 뜨거운 것도 해결됐단 말예요. 좋은 방법이다 싶겠지만 조금 있으면 또 왼손이 뜨거워집니다. 그러면 이번에는 오른쪽 무릎 위에 놓으면 됩니다. 그리고 또 조금 있다 뜨거우니까 왼쪽 무릎에 놓습니다.

이것은 얼핏 보면 좋은 방법 같지만 이건 방법이 아닙니다. 방법을 계속 찾는 것은 앞에서도 얘기했듯이 놓기 싫다는 것입니다. 결혼해서 사는 분들 중 자식까지 완전히 애를 먹이고 달리 더 이상 방법이 없어서 온갖 방법 다 해보고 안 되서 오는 사람들은 금방 내려놓습니다. 왜? 더 이상 하루도 견디기가 어려우니까요.

아침에 4시에 일어나기로 했다면 그냥 일어나는 거예요. 눈이 감겨도 일어나고 안 일어나져도 무조건 일어나는 겁니다. 몸이 말을 안 들어요 피곤한데요. 이런 얘기 할 필요 없습니다. 정해놓고 그냥 하는 겁니다. 차선책은 욕심은 못 내려놓더라도 욕심 부리는 나를 알아차리는 겁니다. 그럼 다음에 무슨 과보가 따르겠구나 미리 짐작하는 거예요. 과보가 일어날 때 이미 짐작을 했기 때문에 충격이 덜 옵니다.

사촌 논 사면 배 아픈 거 자기가 보잖아요? 그럼 나 좋은 일 생길 때 남도 배 아프겠다 짐작이 됩니다.

내가 받아야 될 과보가 있다면 한꺼번에 다 와라. 어차피 받을 거 피해 다닐 거 뭐 있어. 이렇게 대담해야 합니다. 다시는 안 하겠다는 각오가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인생에 변화가 옵니다. 지금까진 이렇게 살았다 하더라도 앞으로는 이렇게 안 살아야지. 이런 결단이 필요합니다. 정신을 차리고 발심을 해서 정진을 해봐요. 자꾸 안 된다 그런 소리 하지 말고. 안 되는 건 없어요. 해버리면 됩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