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이름 없는 강

강언덕

내 가슴 속엔

강이 흐른다

알 수 없는 시작과 종점



때론 거칠게 때론 조용히

세월과 비례하는 깊이



이 세상 어딘가에

가장 날 속속들이 알고

아껴주며 감싸줄 사람



길고 긴 기다림은

강물이 되어 오늘도

이렇게 흐르고 있다



머리엔 갈대꽃

몸뚱이는 로봇이 된

이제야 바라 뵈는 수평선



기다렸던 그 사람

희미한 등대되어

내 영혼 뒷자리에 서있다.

<약력>
▷‘한국시’ 신인상 등단
▷재미 시인협회 회원
▷시집 ‘낮에도 뵈는 별 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