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타마레

장정자

아침마다 여운을 감고 들려오는 소리

9시만 되면 어김없이 목청을 돋우고

애잔하고도 무거운 담금질이 시작된다



얼마나 오랫동안 외쳐 왔는지

그 목소리에 윤기가 돈다

마치 깊고 깊은 심연에서

가뭄을 퍼올리 듯

거문고 현을 가르는 듯한



그녀의 목청은

몇 블럭에다 여운을 떨어트리고도

구름조각을 타고 하늘로 올라간다



"타마레"



아마도 뭔가를 사 먹으라는

외침이겠지

나는 아직 보지 못했다

이국의 색다른 그들만의 반가운 손님인지는



나의 유년시절

겨울밤 삭풍소리와 함께 들리던

그렇게도 먹고 싶었던

"찹싸알 떠억 메미일 무욱"쯤 되는지는



그것이라면

지금 백개도

더 사먹을 것같은



저 울림은.

<약력>
▷‘창조문학’ 신인상
▷시집 ‘달팽이’
▷미주문인협회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