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그대의 여권

김미수/시인·웨스트체스터

하얀 공간 하나 없는,
먹물에 묻힌 기차가 지나간다.
접어 올린 하늘 길
옷깃에 매달려 몸을 뉘인다.
떠나지 않아도
날마다 길이 나는 세상
그가 찾지 못한 길목 들이
비단 직물처럼 얽혀서
빼곡히 기다린다.
후두둑,
열손톱이 아려오고
회전담울 딛은 발바닥은
얼마나 질척 거렸을까?
수수꽃다리,
글썽한 향기가 날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