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름 샌들도 '퓨전 스타일' 이죠…통굽 '웨지힐'·가죽끈으로 엮은 '글래디에이터 슈즈' 인기

패션과 유행에 민감한 여성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게 여름 샌들이다. 특히 올여름에는 통 스타일인 ‘웨지힐’과 발등과 발목을 가죽끈으로 엮은 ‘글래디에이터 슈즈’를 결합한 샌들처럼 다양한 디자인과 소재를 한데 섞은 제품이 인기다. 화려한 색상과 구슬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제품도 많다. 소재는 가죽뿐 아니라 고무·코코넛 등으로 다양해졌다.

◇올여름엔 퓨전형 샌들이 인기= 웨지힐(통굽)과 스트랩(끈 달린 샌들) 정장 구두와 샌들 그리고 부츠와 샌들이 결합한 서머 부츠 등 퓨전형 여름 샌들이 인기다. 굽과 밑창을 연결한 디자인인 웨지힐은 굽 면적이 넓어 신는 부담이 덜할 뿐 아니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어 여름마다 사랑받는 품목이다. 특히 올해는 단순한 웨지힐에서 벗어나 부드러운 꼬임 장식이나 여성스러운 글래디에이터 웨지힐이 인기다.

오피스용으로는 '슬링백'과 '뮬' 스타일 샌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앞은 구두처럼 막혀 있고 뒤는 샌들처럼 끈으로 돼 있는 슬링백은 정장에 맞춰 신으면 세련되고 단정한 느낌을 줘 여름철 커리어 우먼들의 필수 품목으로 자리 잡고 있다. 더 캐주얼한 느낌의 오피스 샌들을 찾는다면 뮬도 좋다. 뮬 샌들은 슬리퍼 형태이지만 발등까지 잡아주는 끈 디자인 덕분에 잘 벗겨지지 않고 슬리퍼의 단점인 단정하지 못한 인상도 없다.

발등을 덮는 디자인이 유행하면서 발목을 감싸는 앵클 부츠와 샌들을 결합한 여름용 부츠(서머 부츠)도 주목받고 있다.

◇ 다양한 소재에 편안함 더욱 강조= 버팔로는 발등과 발목에 T자형 X자형 끈 등을 활용해 편안함을 더한 웨지 샌들을 선보였다. 굽 재질로는 가벼운 코르크를 사용해 자칫 무거울 수 있는 단점을 보완했다. 킬힐과 함께 최근 구두 유행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는 플랫 슈즈도 계속 인기다. 다만 기존 플랫 슈즈는 단순한 디자인이 대세였지만 올여름에는 화려한 장식이 유행이다. 레노마는 두터운 가죽 끈에 크기가 다른 골드 스터드(쇠) 장식을 사용해 단순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플랫 샌들을 선보였다.

고무.마 소재로 편안함을 강조한 샌들도 많다. 젤플렉스에서는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3㎝ 웨지힐로 신었을 때 안정감을 주는 플랫 슈즈를 선보였다. 발이 닿는 부분에 코코넛 천연섬유를 사용해 한결 상쾌하게 착용할 수 있는 코코모즈의 말로카 샌들도 있다. 특허 받은 고무 소재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크록스의 파라는 굽이 있으면서도 편안한 착용감을 갖췄다. 호킨스의 미모사 샌들은 발바닥이 닿는 부분이 마 소재라 통기성 및 흡습성이 좋다.

◇체형별.발 생김에 따른 샌들 선택법= 금강제화 강주원 디자인실장은 "다리가 짧고 굵은 체형엔 발등을 많이 덮는 디자인보다 발등이 드러나는 디자인이 어울린다"고 말했다. 색상도 피부색과 비슷한 색이나 부드러운 파스텔 계열 혹은 금속성의 밝은 골드나 실버 컬러가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한다.

발목이 두꺼운 체형도 발등이 많이 노출되는 스타일이 좋고 발목을 감는 스타일은 피하는 게 좋다. 볼 넓은 발은 구두의 앞코 모양이 부드럽게 디자인된 것이나 뭉툭하게 올라와 있는 디자인이 어울린다. 발등이 높은 경우에는 기장(신발의 앞부분)이 짧은 스타일로 발등을 덜 압박하는 모양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힐도 힐 두께가 얇은 스틸레토 힐보다는 굽이 두꺼워 안정감이 느껴지는 스타일을 고르는 것이 좋다. 끈으로 묶는 샌들은 발등이 높으면 어울리지 않으므로 피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