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꽃 아시아 문화 축제 열린다

미주현대불교, 17·18일 워싱턴DC 케닐워스수생식물원

워싱턴 수생식물원에서 해마다 열리는 연꽃축제가 불교와 아시안 문화를 미국사회에 알리는 행사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뉴욕에서 발행되는 월간미주현대불교(대표 김형근)와 연방수생식물원이 공동으로 오는 17·18일 워싱턴DC 소재 케닐워스 수생식물원(Kenilworth Aquatic Gardens)에서 ‘연꽃과 아세아 문화축제’를 연다.

식물원 내 연꽃과 수련이 가득한 연못 인근에서 열리는 이 축제는 연등과 연컵등 만들기, 연도자기 전시, 연차·다도 시연 등 연꽃과 관련된 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또한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꽃그리기 미술대회가 열린다.

특히 한국을 비롯해 스리랑카, 미얀마, 캄보디아 등 아시아 각국의 민속공연도 준비해 문화 한마당 잔치로 진행된다. 한국 전통공연팀은 한국무용협회 홍영욱씨 등이 무용을 선보인다. 이날 서마고 뉴저지 마고서원 원장이 녹차 시음회도 연다.

김경근 대표는 “미국인들에게 불교문화를 전할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다”고 평가했다. 올해로 일곱번째를 맞은 이 축제는 해마다 1000∼3000명이 참석하고 있다.

주최측은 뉴욕에서 참석을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17일 버스를 운행한다. 버스는 이날 아침 플러싱 공영주차장(오전 5시30분), 뉴저지 H마트 리틀페리점(오전 6시20분)에서 출발한다. 경비는 교통비와 아침·점심을 포함해 60달러. 718-460-4609.

정상교 기자 jungsa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