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 칼럼] 혈압 약, 기침 유발 안하는 'ARB' 각광

차민영/차민영 내과 원장

고혈압은 대단히 위험한 병인데도 병이 진행되어서 심근경색이나 중풍이 걸리기 전까지는 대부분 아무런 증세가 없다. 그리고 고혈압의 기준은 수축기 혈압 140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 90 이상이라고 정의되어 있지만 이상적인 혈압수치는 수축기 혈압 120이하 이면서 동시에 이완기 혈압 80 이하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면 혈압은 어떻게 떨어뜨려야 할까?

어떤 사람들은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 혈압을 떨어뜨려야 자연스럽고 혈압약을 쓰면 부작용이 있다고 해서 안 쓰고 싶다고 말한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 혈압을 떨어뜨릴 수 있는 것은 매우 한계가 있어서 수축기 혈압 10~20 정도 강하시키는 것 이상을 기대할 수 없다. 즉 혈압이 180/110인 사람은 아무리 운동이나 식이요법을 잘해도 160/100 이하로 떨어지기 어렵다.

그러면 혈압약은 어떠한 역할을 할까? 고혈압은 혈관이 수축하여 좁아져 생기는 병인데 혈압약은 이 좁아진 혈관을 확장시킨다. 이 기능을 가진 혈압약은 이뇨제 베타차단제 ACE 억제제 ARB제제 알파차단제 칼슘통로 억제제 DRI(Direct Renin Inhibitor.레닌 직접 억제제) 7가지가 있다.

먼저 이뇨제는 싸고 어느 정도 혈압강화 효과가 있어서 JNC-VI(미국 혈압학회)에서 가벼운 고혈압환자에게는 첫번째 선택으로 권한다. 대신 다량으로 쓰면 고혈당증 요산과다증 칼륨부족증 등에 빠질 수도 있다. (이뇨제의 예: Thiazide 이뇨제 Hydrochlorothiazide)

두 번째 베타차단제는 역시 비교적 싸고 좋은 효과로 JNC-VI 에서 첫번째 선택으로 권하고 있다. 베타차단제는 심근경색을 앓고 난 사람에게 생명연장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인슐린을 필요로 하는 당뇨병이나 천식환자 우울증 심장 블록증 환자는 대단히 조심하여야 한다. (베타차단제의 예: Atenolol Metoprolol Coreg 등)

세 번째로 ACE 억제제이다 이 약은 콩팥기능을 보호하고 단백뇨가 생기지 않게 한다. 단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의 20~30%는 기침 증상을 겪어 중간에 끊는 환자가 많다. (ACE 억제제의 예: Vasotec Lisinopril Lotensin Altace 등)

네 번째는 ARB (Angiotensin Receptor Blockers) 계통 약이다. 이 약은 ACE의 좋은 점은 다 있으면서 기침을 유발하지 않아 가장 각광받는 약이다. (ARB의 예: Benicar Diovan Cozaar Micardis Avapro 등)

다섯 번째로 칼슘 통로 길항제이다. 이 약은 고혈압과 협심증을 동시에 치료하는 효과가 있으며 Norvasc Dynacirc 등이 많이 쓰이는데 그 외 Diltiazem Procardia 등이 있다.

여섯 번째로 알파차단제가 있다. 이 약은 전립선 비대증 치료 효과도 있어 고혈압과 전립선 비대증을 겸한 환자에게 많이 쓰인다. Hytrin와 Cardura가 그 예이다.

일곱 번째로 DRI(레닌 직접 억제제) 계통의 약이 최근 출시되었다. 이론상으로 가장 우수한 약 중 하나이며 Tekturua가 대표적이다.

이 약제들은 환자 특성에 맞게 혼합해서 쓰기도 하는데 한 가지 약으로 혈압 조절이 안되면 다른 계통의 약을 추가하는 식이다. 혈압이 아주 높으면 3~4가지 약을 쓰기도 한다.

수축기 혈압 140~150 정도의 가벼운 고혈압을 치료하지 않아서 50 정도에 중풍 심근경색을 앓거나 조기 사망하는 이들을 많이 본다. 보통 혈압약 먹기를 꺼리는 이들은 평생 먹는 것이 부담된다고 하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혈압으로 50대 중반에 생을 마감할 수 있는 것을 혈압약을 복용해 80~90세까지 살 수 있다.

혈압약을 잘쓰면 정상인과 같이 장수와 건강을 누릴 수 있다. 생명 연장의 약이라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기가 쓰는 혈압약의 이름과 종류 정도는 꼭 알아야 한다. 그리고 약을 고를 때는 내과의사와 깊이 상의하여야 건강과 장수의 길로 인도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