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영아의 웰빙 가드닝] 샐비어, 남가주 여름정원 대표꽃 Salvia

아름답고 기르기 쉬우며 향기도 향긋
가뭄·병충해 강해 정원사 사이서 '인기'

보기에 아름답고 기르기 쉬우며 향기도 좋은 샐비어(Salvia)는 가뭄과 병충해에도 강해 오래 동안 정원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식물로 남가주의 여름정원에서 샐비어를 빼놓고 꽃을 이야기 할 수는 없다.

샐비어는 세이지(Sage)라고도 불리는데 전 세계에 9백여종이 있고 남가주 지역에서는 1백여종이 자라고 있다. 남가주 지역 토착식물인 샐비어도 있고 다년초로 자라거나 관목으로 자라는 것도 있고 먹을 수 있는 허브도 있다.

다양한 종류가 있어서 어느 정원에나 잘 어울리는 것들을 고를 수 있다.

우리가 한국에서 많이 보던 샐비어는 스칼렛 세이지(Scarlet sage-Salvia splendens)로 줄기 끝에 짙은 주홍색의 꽃이 이삭모양으로 피는 초본식물로 깨꽃이라고도 부른다. 남가주 정원에서 키우기 쉬우면서 아름다운 샐비어들을 소개한다.

◇가을 세이지 (Autumn Sage-Salvia greggii)

일반적으로 빨간색이나 짙은 자색을 띤 빨간 꽃이 피지만 노란색이나 핑크 흰색도 가끔 있다. 가뭄에 강해서 해안지역에서는 한번 자리를 잡고나면 물을 안줘도 된다. 원산지는 텍사스 남서부와 멕시코 북부와 중부로 봄에 성장이 시작하기 전에 짧게 잘라 모양을 잡는다.

◇스칼렛 세이지 (Scarlet sage-Salvia splendens)

선명한 주홍색 꽃이 피는 일년생 초본식물로 브라질이 원산지다. 빨간 색에 가까운 주홍색 꽃이 아름다워 꽃밭에 많이 심는 꽃이지만 지금은 짙은 빨간색과 살몬 색 핑크 자색 등이 나와 있고 극히 드물지만 흰색도 있다. 키는 1피트 정도 자라는 것에서부터 3-4피트 정도까지 자라는 것도 있다. 늦봄에 꽃이 피기 시작해 가을까지 피고 겨울날씨가 온화한 지역에서는 일년 내내 피기도 한다.

◇클리블랜드 세이지 (Cleveland sage-Salvia clevelandii)

캘리포니아 블루 세이지라고도 불리는 상록의 관목이다. 남가주와 바하 캘리포니아 북부지역이 원산지로 잎에서 매우 좋은 향기가 난다. 엷은 라벤더에서 바이올렛 블루의 꽃에서도 좋은 향기가 난다.

◇피처 세이지 (Pitcher sage-Salvia spathacea)

캘리포니아 토착식물로 허밍 버드 세이지라고도 부르는 다년생이다. 잎에서는 약한 과일 냄새가 나고 벌새들을 많이 불러 모은다.

◇퍼플 세이지 (Purple sage-Salvia leucophilla)

자리를 잡고나면 여름에도 물을 줄 필요가 없는 캘리포니아 토착식물로 언덕을 덮는데 좋다. 3-5피트 정도 자라고 옆으로도 그만큼 퍼지면서 가지가 아치를 이루는 우아한 모양이다.

◇치아파스 세이지 (Chiapas sage-Salvia chiapensis)

윤기 나는 짙은 녹색의 잎은 타원형으로 3인치 정도 길다. 꽃의 빛깔은 짙은 분홍색으로 초여름에 꽃이 피기 시작해 서리가 내리지 않는 지역에서는 겨울까지도 핀다.

◇로즈리프 세이지 (Roseleaf sage-Salvia involucrata)

멕시코 동부지역이 원산지로 늦여름과 가을에 짙은 핑크색 꽃이 피며 벨벳처럼 부드러운 잎은 아래쪽이 자색이고 조밀하게 난다.

◇캘리포니아 와이트 세이지 (California White sage-Salvia apiana)

비 세이지(Bee sage)라는 일반명으로도 불리는 샐비어로 캘리포니아주 남부지역과 바하 캘리포니아가 원산지로 상록의 관목이다. 향기가 있는 은회색의 잎은 타원형이고 가장자리가 라벤더색인 흰색의 꽃이 봄에 핀다. 밤에 보면 달빛과 불빛이 반사되어 더 매력적인 꽃이다.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꽃이 시들고 난 후에 단정하게 잘라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