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성이 스트레스에 더 취약”

필라델피아 아동전문병원 연구팀 분석

여성이 생물학적으로 남성에 비해 우울증과 각종 스트레스 장애에 더 취약하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15일 한 연구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필라델피아 아동전문병원의 신경과학자 리타 발렌티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여성의 뇌가 남성의 뇌보다 불안할 때 생성되고 스트레스 관리에 관련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호르몬에 더 민감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여성의 뇌는 낮은 수준의 ‘부신 피질 자극 호르몬 방출인자(CRF)’에 더 예민할 뿐 아니라 CRF 수준이 높을 때 대처하는 능력이 낮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번 연구는 쥐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나 CRF는 인간을 포함한 모든 포유류에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렌티노 박사는 “이 결과가 인간에게 그대로 옮겨지는지 단정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여성이 스트레스 관련 장애에 남성보다 두배나 취약한 이유를 설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은 남성보다 우울증,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기타 불안 장애 발병률이 높다. 그러나 아직 이러한 성별 차이를 정확히 설명하지 못했다. 이번 연구에서 쥐들을 억지로 헤엄치게 만들어 스트레스를 유발한 결과 암컷의 신경이 CRF에 더 예민한 것으로 관찰됐다.

또한 스트레스를 받은 수컷 쥐는 자신을 호르몬에 덜 반응하도록 만들어 적응했으나 암컷 쥐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발렌티노 박사는 인간의 스트레스 반응에 다른 메커니즘도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스트레스 관련 정신병적 장애를 갖고있는 사람들의 경우 CRF 조절이 중단된다는 점은 이미 알려져있다.

그는 기존의 동물 실험들은 수컷만을 대상으로 실시돼 중요한 성적 차이는 감지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온라인 저널 ‘분자 정신분석학’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