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성 중심의 앵커' 포맷 다시 돌아왔다

ABC 한인 주주 장 들어가며 변화
다이앤 소여 저녁 시간대 앵커로

한인 주주 장이 들어서면서 '굿모닝 아메리카'의 앵커자리에서 물러났던 다이앤 소여(64)가 21일 'ABC 월드 뉴스'의 첫 방송을 진행했다.

소여의 이날 첫 저녁 뉴스 진행에 대해 AP 통신 등은 대체로 무난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첫날 일단 합격점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뉴스 진행자로서 30년 이상 일해온 그녀의 '내공' 덕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소여는 특히 이날 첫 방송에서 이란의 아마디네자드 대통령과 인터뷰로 강한 인상을 남기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다.

그간 소여는 수많은 세계 유명 인사와 인터뷰를 나눈 경험을 이 날도 십분 살려 인터뷰를 진행한 것이다.

그러나 소여의 무난한 데뷔가 저녁 뉴스 시장의 판도를 당장에 변화시키지는 않을 것 같다. ABC CBS NBC 등 미국 3대 방송 네트워크의 저녁 뉴스는 하루 평균 2400만 명 시청자의 눈과 귀를 붙들어 놓는 황금 시장 가운데 하나다.

눈 여겨 볼 점은 소여의 진입으로 3대 방송의 저녁 뉴스 앵커의 성비가 여성 둘 남성 하나로 변했다는 것이다. 전통적으로 저녁 뉴스 앵커는 남성의 몫이었다.

그러나 지난 2006년 케이티 쿠릭이 NBC를 떠나 CBS로 옮겨오면서 저녁 뉴스에 첫 여성 앵커가 등장하게 됐다. 3년만인 올해 다시 소여가 저녁 뉴스 앵커를 맡으면서 여성 중심으로 앵커의 포맷이 바뀐 것이다.

저녁 뉴스는 앵커 개인의 이미지가 특히 시청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프로그램으로 알려져 있다. 방송 3사가 모두 비슷한 예산 비슷한 뉴스 접근 방식 등을 취하기 때문이다.

소여의 경우 쿠릭에 비해 특히 고상한 이미지를 앞세워 아침 방송을 해온 터라 저녁 뉴스에 자신의 이미지를 어떤 방식으로 무난하게 접목시킬 지가 주목거리다.

쿠릭은 서민적인데다 공세적인 뉴스 진행자로서 나름의 영역을 확보한 상태다. 그녀는 특히 지난 대선 때 새러 페일린 민주당 부통령 후보 인터뷰로 성가를 날리며 저녁 뉴스 시장에 안착한 바 있다.

NBC의 저녁 뉴스는 세 명의 앵커 가운데가장 나이가 어리며 유일한 남성인 브라이언 윌리엄스가 맡고 있다.

김창엽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