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요화제] ABC 간판프로 '굿모닝 아메리카' 한인 여성 뉴스앵커 발탁

서비베일 출신 주주 장씨…장팔기 전 SJ 한인회장 딸

ABC 방송의 한인 앵커 주주 장(한국명 현주·사진)이 간판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의 뉴스리더로 발탁됐다.

뉴욕타임스는 9일 ABC가 프로그램 개편을 통해 공동 사회자인 다이앤 소여와 뉴스리더인 크리스 쿠오모를 각각 조지 스테파노풀로스와 주주 장으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공동 사회자인 로빈 로버츠와 날씨 뉴스를 전하는 샘 챔피온은 그대로 자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진행자 개편은 지난 10여년간 시청률 1위를 고수하고 있는 경쟁사 NBC의 간판 아침 프로그램인 ‘투데이’ 쇼를 압도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장팔기 전 산호세 한인회장·장영옥 여사의 1남4녀중 셋째로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난 주주 장은 4살때 부모를 따라 서니베일로 이민와 줄곳 베이지역에서 자랐다.

스탠퍼드대학에서 정치학과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고 졸업과 함께 곧 담당 교수의 추천으로 ABC에 견습 기자로 입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난 2003년에는 ABC 시사 프로그램인 20/20와 굿모닝 아메리카 진행으로 에미상을 받았으며 가끔씩 굿모닝아메리카 주말 방송을 맡아 진행하기도 했다.

장 전회장은 “주류사회에 진출,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딸이 자랑스럽다”면서 “지역 한인 등 주변에서 많이 성원해준 덕”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광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