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케이블 TV업체가 NBC 샀다…컴캐스트서 인수

최대 케이블TV 방송업체 컴캐스트가 방송 개척자로 불리는 미국 3대 지상파 NBC를 인수했다.

컴캐스트는 3일 제너럴 일렉트릭(GE)과 공동 성명을 발표 "GE가 지닌 NBC 유니버설 지분 51%를 매입 지배지분을 확보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GE는 나머지 지분 49를 유지키로 했다.

이번 인수로 컴캐스트는 NBC 유니버설 산하 NBC 방송을 비롯 뉴스전문 MSNBC 경제전문 CNBC 등 다수의 채널 영화 스튜디오 유니버설 픽처스의 지배권을 갖게 됐다.

NBC 유니버설은 자산 가치 300억달러로 평가되고 있으며 월트 디즈니 뉴스 코퍼레이션 타임-워너에 이은 세계 4번째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그룹이다. 컴캐스트는 향후 65억달러의 현금과 프로그래밍 사업 부문을 비롯한 72억5000만달러 가치의 자산 등 모두 137억5000만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컴캐스트는 극장에서 상영된 영화를 더 빨리 케이블 채널에 올릴 수 있게 됐으며 TV 쇼 프로그램도 휴대폰을 통해 더 빨리 전송함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더욱 강력한 힘을 갖게 됐다.

또 5년전 540억달러를 들여 인수를 시도하다 불발로 끝난 월트 디즈니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르게 됐다.

방송가에서는 "NBC 유니버설의 효자회사는 시청률 4위로 떨어진 NBC가 아니라 CNBC 등 케이블 채널이며 컴캐스트의 관심을 끌어당긴 것도 케이블 채널들"이라며 이번 거래가 공중파 관계자에게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컴캐스트는 1963년 사업가 랄프 로버츠에 의해 설립 초창기 케이블 TV 사업에 진출했으며 2002년 통신회사 AT&T의 케이블 부문을 475억달러에 사들이며 급성장했다.

이두형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